"질병관리청, 3억으로 슈퍼컴퓨터 도입"
강선우 의원 "말로만 과학방역, 정부가 과대광고"
2022.10.05 10:01 댓글쓰기



윤석열 대통령의 과학방역 기조에 맞춰 질병관리청이 ‘슈퍼컴퓨터’를 도입해 감염병 유행에 대응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지만 관련 예산이 터무니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서갑,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질병청과 KIST로부터 제출받은 내년도 예산 등 자료에 따르면 슈퍼컴이 아닌 고성능 컴퓨터 도입에 고작 3억 원, 담당 인력도 1명 뿐인 것으로 확인됐다.


슈퍼컴퓨터는 연산 처리속도가 세계 500위 이내며 2020년 기준으론 초당 1230조번 연산이 가능해야 한다. 구매 비용도 수백억 원대에 이른다.


하지만 질병관리청은 슈퍼컴퓨터를 도입한다면서 내년 예산으로 단 3억원만을 배정했다.


도입하겠다는 컴퓨터는 인공지능(AI) 분야에만 특화돼 있을 뿐 슈퍼컴퓨터로 인정받기엔 어려운 고성능 컴퓨터 수준이다.


이 컴퓨터를 유지관리하고 소프트웨어 개발을 맡을 담당 인력도 한명 뿐이다.


지난해 기상청이 도입한 슈퍼컴퓨터 5호기는 628억 원이 들었으며 현재 운용인력만 65명에 이른다. 처리 속도와 운용인력 규모 등에서 비교가 안 되는 수준이다.


강선우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과학방역이라는 타이틀 홍보에 급급해서 국민을 대상으로 ‘침소봉대’, 즉 일종의 ‘과대광고’를 한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질병청은 개발주체인 KIST가 '슈퍼 컴퓨터'라는 용어를 사용해 따라 썼을 뿐이라며 성능을 부풀리려는 의도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