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최고 다학제팀 선정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국내 최초 세계폐암학회서 수상…"올 신약 임상시험 연구 100개 넘어"
2023.09.11 10:29 댓글쓰기

연세암병원 폐암센터가 9일 세계폐암학회에서 선정하는 아시아 최고 다학제팀에 올랐다. 국내서는 첫 사례다.


세계폐암학회는 2017년부터 뛰어난 폐암 치료 성과를 전세계적으로 공유하기 위해 4개 지역에 걸쳐 캔서 케어 팀 어워드를 시상하고 있다.


폐암 진단 및 치료뿐만 아니라 다학제적인 접근, 임상 연구, 환자 교육 등 다양한 부분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환자가 직접 학회에 팀을 추천하며 각 지역별로 한 팀만을 선정한다.


폐에는 아픔을 느끼는 신경이 없어 빠른 발견이 어렵다. 환자 60% 정도가 폐 전체에 암이 퍼진 4기에 처음 발견한다. 폐 조직 사이로 암세포 전이도 쉽다. 그만큼 중증이 많은 질환이다.


또 발생 원인을 추정할 수 있는 수준으로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데다 원인 돌연변이 유전자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진다. 폐암에서 다학제 진료가 필요한 이유다.


연세암병원 폐암센터는 종양내과, 흉부외과, 방사선종양학과, 호흡기내과 등 7개 진료과 교수들이 모여 환자를 치료하는 다학제 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흡기내과, 영상의학과, 병리과와 핵의학과가 환자 폐암 여부와 유형을 진단하면 종양내과, 흉부외과, 방사선종양학과가 환자 맞춤형 치료를 진행한다.


성별, 연령, 기저 질환, 암세포 돌연변이 형태와 같은 유전적 배경 등 환자 특성은 물론 폐암 유형과 병기 등 질병 상황을 고려해 치료 중이다.


암이 퍼진 부위가 커서 치료가 불가하면 방사선 치료로 크기를 줄인 후 수술 또는 약물 치료를 시작하는 식으로 치료 효과를 키우고 있다.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자랑은 다양한 임상시험 성과다.


최근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NSCLC)의 1차 치료제로 식약처 허가를 받은 ‘레이저티닙’, EGFR 엑손20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에서 미국 식약처 신속 승인을 받은 ‘리브리반트’, ROS1 양성 비소세포폐암에서 ‘레포트렉티닙’ 연구가 대표적이다.


이러한 성과 기반에는 임상에 참여할 수 있는 넓은 환자풀, 시설 인프라, 그동안 쌓은 노하우, 우수한 연구 인력 등이 있다. 연구인력은 약 100명이고 올해 진행한 신약 임상시험 연구만도 100개 이상이다.


이렇게 개발한 신약 하나는 내성이 생긴 암세포에 2~3년 더 대응할 수 있는 무기가 된다.


조병철 센터장은 “폐암 5년 생존율은 30년 전에 비해 3배 정도 올랐지만 여전히 36.8%에 머물고 있다”며 “치료와 연구에 박차를 가해 폐암을 난치 질환에서 완치 가능한 질환으로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