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한약조제시설 '자생메디바이오센터' 오픈
자생한방병원 "7000평 규모 1일 최대 1500명분 조제 가능"
2023.10.17 06:00 댓글쓰기

자생한방병원은 "경기 성남시에 국내 최대 한약 조제시설 ‘자생메디바이오센터’를 열고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16일 밝혔다.


자생한방병원의 이번 센터 가동은 최근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보건복지부 원외탕전실 평가인증제 등 한약 제도화를 위한 표준화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된다. 


자생메디바이오센터는 한약재 규격품 가공, 한약·약침 조제, 배송 등 모든 공정을 통합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시설이다.


지상 4층, 지하 1층 등 7000평 규모 공간에 한약 및 약침 조제시설, 한약재 가공 및 품질검사 시설, 조제용수 관리시설, 배송시설 등을 갖췄다. 


1일 최대 1500명분의 한약을 조제 가능하며 연간 800톤에 달하는 한약재 규격품 가공 능력도 보유 중이다. 


약침, 탕약, 환약, 농축액, 고제, 과립, 캡슐 등 모든 종류 한의의약품 조제 설비도 갖췄다. 특히 약침은 가동과 동시에 전국 한의의료기관 5000여 곳에 공급될 예정이다.


센터의 한약재 가공 및 공급 인프라는 국내 최초로 식약처 hGMP(한약재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실사를 거쳐 인증을 획득했으며, 2018년부터 실시한 hGMP 우수업체에 5년 연속이름을 올렸다. 


10월 기준 현재 총 460개 한약재가 신고 및 허가를 받았고 멸종위기 동식물 국제거래 협약(CITES)을 준수하고 있으며, 한약재 품질관리에 있어 지금까지 1건의 행정처분도 받지 않았다. 


건물 각 층에는 독립된 공기조화(HVAC) 시스템으로 청정 여과된 공기만 제공된다. 약침 조제시설의 경우 4가지 등급별(Grade A~D) 무균실 운영을 통해 원료, 자재, 폐기물 간 발생할 수 있는 교차오염도 방지한다.


한약 조제에 사용되는 물도 24시간 청정하게 관리된다.


탕전을 위한 물은 지하 수처리시설에서 3단계 필터를 거치는 역삼투압 방식과 전기를 이용해 물 속 이온을 제거하는 전기탈이온(EDI) 시스템으로 불순물 없는 무결점 상태를 유지한다.

 

조제 단계에서도 자동화 시스템을 통한 정확하고 위생적인 조제도 가능하다. 조제 및 추출, 충진, 포장, 환자 및 한약 정보 마킹, 멸균 과정까지 대부분 자동으로 이뤄진다. 


특히 약침은 탕전 이후 0.2마이크로미터(㎛) 단위 제균필터를 이용해 2번 여과 작업을 거친다. 


자생한방병원 설립자 신준식 박사는 “가족에게 처방되는 약을 만든다는 마음으로 철저한 기준을 통해 한약을 조제하고 있다”며 “환자와 국민들이 한약을 더욱 신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