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하 뷰노 공동창업자, 대표직 복귀···'책임경영 강화'
'의료영상과 생체신호 사업, 전문성 유지하면서 시너지 극대화 모색'
2022.02.03 14:40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구교윤 기자] 의료 인공지능(AI) 전문기업 뷰노가 공동창업자이자 최대주주인 이예하 이사회 의장 및 생체신호그룹 그룹장을 대표집행임원(CEO)으로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이예하 대표는 2014년 뷰노를 공동창업한 이후 2020년 집행임원제 도입 전까지 대표이사직을 수행했다. 
 
지난 2년 간 이사회 의장이자 생체신호그룹 그룹장으로서 활력징후(Vital Sign), 심전도(ECG) 등 생체신호 기반 인공지능 의료기기 영역에서 다양한 성과를 이끌어왔다.
 
뷰노는 최대주주를 대표집행임원으로 선임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책임경영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이번 변화를 계기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생체신호 분야 사업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면서 기존 다양한 성과를 이룬 의료영상 기반 의료인공지능 사업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공동창업자이자 지난 2년 간 CEO를 역임한 김현준 집행임원은 사내이사로서 경영에 계속 참여한다. 신사업 개발과 대외협력관계 구축 등 뷰노의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하게 된다.
 
이예하 대표는 "신임 대표집행임원으로서 뷰노 의료영상 사업과 생체신호 사업이 각자 고유한 전문성을 유지하면서도 하나의 통합된 조직으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집중하겠다"며 "책임경영을 실현해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높이고 ‘환자 중심 헬스케어’ 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