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신경과 교수 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대표
신동훈 휴런 CEO
2020.11.30 10:40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지난 2013년 시작된 연구중심병원 사업이 올해로 7년째를 맞으며 연구중심병원 성과를 바탕으로 창업에 나서는 의사들이 늘고 있다. 가천대 신동훈 신경과 교수는 지난 2017년 보건복지부 연구 과제를 토대로 ‘휴런’이라는 인공지능(AI) 기반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을 설립했다. 휴런은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개발 상품이 올해 7월 식약처의 혁신의료기기로 선정됐다. 이어 지난 10월 개최된 바이오유럽학회 등에 참가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며 글로벌 시장 선점을 목표로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신동훈 대표를 만나 대학병원 교수에서 회사를 창업하게 된 계기와 앞으로의 목표, 비전 등에 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Q. 2017년 ‘휴런’을 창업했는데 어떤 회사인가
휴런은 중추신경계 질환의 의료영상(MRI, CT) 자료를 인공지능을 통해 자동으로 분석하고 정량화하는 ‘AI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파킨슨병, 뇌졸중, 치매(알츠하이머성) 등 3개 질환 대상 19개의 파이프라인을 개발 중이며 위 질환들의 분석 소프트웨어 분석 능력이 입증되면서 지난 4월 식약처에서 2등급 의료기기 허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영상바이오마커 기술은 신약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그 효과를 정량적으로 판단하는 기술로 신약개발의 성공률을 높여준다. 특히 파킨슨병 이미지 바이오마커(생물학적 지표)는 휴런이 세계 최초로 발굴했다. 

Q. 회사가 그간 개발한 대표적 상품이나 업적이 있다면
파킨슨병의 진단보조소프트웨어인 mPDia가 지난 7월 식품의약안전처에서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됐다. 기존에는 파킨슨병을 진단하기 위해 임상의의 신경학적 진단과 PET 영상 판독이 필요해 조기진단 접근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었는데, mPDia는 MRI 영상을 이용한 진단을 가능하게 만들어 조기진단 접근성을 높였다. 또한 PET 영상검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MRI 영상을 기반으로 하고,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아 안전성이 보장되는 장점이 있다.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서울아산병원 등 10개 대학병원과 임상연구를 진행했으며, 임상 결과를 토대로 올 4분기 식약처에서 3등급 의료기기 허가를 취득하는 것이 목표다. 또한 글로벌 시장 선점을 목표로 미국 FDA 인증과 유럽 CE 인증 절차를 추진 중이다. 상반기 내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며, 2021년 미국 및 유럽 등 글로벌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Q. 코로나19가 1년 이상 장기화될 전망인데 의료계 환경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코로나19는 특히 스타트업 회사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줬다. 해외 업체들과의 대면 미팅까지 불가능해지며 회사 운영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휴런은 올해 7월 153억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에 성공해 주요 질환별 파이프라인의 임상과 인허가를 진행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 시대에 온라인 및 언택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헬스케어, AI, IT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는데 이러한 디지털 변화 흐름에 따라 의료 환경 또한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리라 전망한다. 

"파킨슨병 이미지 바이오마커 세계 최초 개발 등 글로벌 시장 선점 목표"
“코로나19, 스타트업 회사 치명적 영향 끼쳐 해외 업체들과 대면 미팅 불가”
“인공지능(AI) 기반 영상 바이오마커, 신약개발 활용 획기적 기술로 사장(死藏) 막기 위해 창업 결심”
“응급실 의료 질 개선 AI, 일관된 분석 가능한 치매 촬영기법 등 개발 진행”
 
Q. 대학병원 교수로 임상현장에서 근무하다 창업을 결심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
현재 가천대학교 길병원 신경과 교수로 재직하며 회사 경영을 동시에 하고 있다. 휴런 설립의 결정적 계기는 2017년 ‘중추신경계 질환을 위한 신약개발 성공확률을 높이는 바이오마커 개발’을 주제로 한 보건복지부 연구과제였는데, 수행 당시 AI를 기반으로 한 영상 바이오마커를 신약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발굴, 획기적 기술이 사장(死藏)되는 것을 막고자 직접 상용화를 결심하게 됐다.
 
Q. 현재 진행 중인 개발 기술 및 앞으로의 목표가 있다면
2022년 상반기 IPO를 목표로 기술특례상장을 준비하고 있고, AI 기반으로 뇌중추신경계 질환을 위한 파이프라인을 확장해갈 계획이다. 더불어 mPDia에 대해 식약처에서 급여 수가 인정을 받는 것이 현재의 가장 큰 과제로 볼 수 있는데, 현재 10개 대학병원과의 임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어 성공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응급실에서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빠르게 제공해 실시간 판독 등 의료 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인공지능(AI) 장비를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끝으로, 치매 치료에 있어서 처리시간이 오래 걸리고 정량적 분석이 어려웠던 기존 툴을 대신해 실제 임상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법과 일관된 분석이 가능한 촬영기법을 개발 중이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
휴런 사명은 사람과 뉴런을 조합해 만들어졌다. 휴런 결과물이 임상 현장의 니즈(Needs)를 충족시키고, 환자들에게 실제 적용돼 그 혜택이 나눠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뇌신경질환은 글로벌 메이저 헬스케어 업체들도 높은 수준의 데이터 확보와 개발에 난항을 겪고 있는 분야다. 휴런은 글로벌 시장 선점을 목표로 미국 FDA 인증과 유럽 CE 인증 절차를 추진 중인데 지난 10월에는 바이오유럽에 참가한 바 있다. 해외 글로벌 제약사들과 향후 오픈 이노베이션 형태로 협업할 기회가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