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위암 증가···수술 후 '장기 생존' 관건은
서울아산병원 공충식·고창석 교수 분석, "체중·합병증·병기·절제 범위 등 5년 좌우"
2024.01.19 05:42 댓글쓰기



(왼쪽부터)서울아산병원 위장관외과 공충식·고창석 교수, 강릉아산병원 외과 정성아 교수. 사진 서울아산병원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노년기에 위암을 진단받는 환자가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국내 위암 환자 4명 중 1명은 75세 이상이다.


이 가운데 국내 의료진이 위암 수술을 받은 고령 환자 장기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 요인을 분석해 최근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위장관외과 공충식·고창석 교수, 강릉아산병원 외과 정성아 교수팀이 2·3기 위암으로 수술받은 75세 이상 환자 237명의 치료 결과를 분석한 결과, "체중·합병증·병기·위 절제범위가 장기 생존율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그동안 고령 진행성 위암 환자의 수술 후 장기 생존율을 분석한 연구는 거의 없었다. 


연구팀은 지난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진행성 위암 2·3기로 서울아산병원에서 수술받은 75세 이상 환자 237명을 대상으로 약 71개월간 추적 관찰했다.


우선 환자 237명 모두 수술로 인한 사망은 한 건도 없었다. 3개월 후 생존율도 99.2% 수준으로 수술로 인한 단기적 위험은 없었다.


2기 이상 진행성 위암으로 수술받은 고령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은 51.4%였다. 일반적으로 위암 2기 5년 생존율은 70%, 3기 5년 생존율은 40%다. 


연구팀은 생존율을 떨어뜨리는 위험 요인을 통계적으로 분석한 결과, 체중, 합병증, 병기, 위 절제범위가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


구체적으로 저체중인 경우 정상 혹은 과체중 환자에 비해 사망 위험이 1.45배 높았다.


또 합병증이 있는 환자는 합병증이 없는 환자에 비해 사망 위험이 2.07배 높았으며, 위암 3기인 환자가 2기에 비해 사망 위험이 2.61배, 위 전절제술을 받은 환자가 부분절제술을 받은 환자에 비해 1.57배 사망 위험이 커졌다.


고창석 교수는 “진행성 위암으로 진단받았다면 환자 위 절제 범위, 병기, 건강 상태 등을 포괄적으로 판단해 수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수술 땐 영양 상태를 개선하고 수술 후 합병증을 최소화하는 데 집중한다면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노화임상실험연구’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