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최기원 교수, 美족부족관절학회 최우수논문상
무지외반증 경피적 수술법 '임상적 유효성' 제시 인정
2023.10.09 17:11 댓글쓰기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정형외과 최기원 교수가 최근 열린 미국족부족관절학회(AOFAS, The American Orthopaedic Foot & Ankle Society) 학술대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AOFAS는 족부족관절 관련 학회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은 학술행사다.


최기원 교수는 ‘무지외반증에서 경피적 원위 갈매기형 절골술과 개방적 원위 갈매기형 절골술의 다기관 무작위 비교 연구‘ 논문을 통해 임상적 유효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무지외반증 경피적 수술 방법은 최근 국내에 도입돼 사용이 급증하고 있고 우리나라 의료계뿐만 아니라 전 세계 족부족관절 분야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최기원 교수는 “경피적 절골술이 수술 상처 반흔이 작다는 장점 이외에 개방적 절골술보다 수술 직후 통증이 적고 술후 더 양호한 운동범위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