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50세 미만 '젊은 대장암' 위험 높인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철민 교수팀, 567만명 최대 10년 장기 추적관찰
2023.08.15 16:13 댓글쓰기

음주가 50세 미만 젊은 성인의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신철민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20~49세 성인 566만6576명을 최대 10년간 추적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5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대장암은 50세 이후 연령층에서 흔히 발병하는데, 최근 ‘젊은 대장암’으로 불리는 조기발병 대장암 발병률이 전 세계적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20~49세 성인 대장암 발병률은 인구 10만 명당 12.9명으로 조사대상 42개국 중 1위이며, 증가 속도 역시 제일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젊은 대장암은 식습관, 비만, 흡연, 음주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 특히 과도한 음주는 대장암뿐만 아니라 모든 암 발생 및 사망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연구팀은 음주가 젊은 대장암 위험을 증가시키는지 확인코자 연구를 진행, 2009년 검진 당시의 음주량과 빈도에 따라 대장암 발생에 차이가 있는지를 2019년까지 추적 관찰했다. 


하루에 소주 1잔 미만으로 섭취하는 ‘가벼운 음주자’와 비교해 중증도 음주자(1일 1~3잔)와 고도 음주자(1일 3잔 이상) 발병 위험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증도 음주자의 경우 대장암 발병 위험이 9% 증가했으며, 고도 음주자는 20% 증가했다. 


음주 빈도로 보면,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과 비교해 ▲주 1~2회 ▲주 3~4회 ▲주 5회 이상으로 음주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대장암 발생 위험은 ▲7% ▲14% ▲27% 높아졌다. 


또한, 음주로 인한 대장암 발생 위험은 암 발생 위치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음주량 및 음주 빈도에 따라 좌측 대장암과 직장암에서 대장암 발생 위험이 증가했으며, 우측 대장암의 경우 의미 있는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신철민 교수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젊은 대장암의 위험인자로서 음주 영향을 분석한 대규모 역학 연구”라면서 “대장암 발생 기전 이해 및 음주 위험성을 설명하는 중요한 근거로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암 보건학적인 중요성을 인정받아 ‘미국암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IF: 50.739)’ 온라인 판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