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간염 퇴치 최우선 과제, B‧C형 바이러스 관심"
김지훈 교수 "국가 표준진료지침 부재, 의료인 등도 진단·치료법 무지(無知)”
2023.08.02 14:56 댓글쓰기



고대구로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훈 교수 
정부와 대한간학회가 오는 2030년 간염 퇴치를 예고한 가운데 최우선 해결 과제로 B‧C형 바이러스 관심 확대로 지목됐다. 


최근 10년간 바이러스간염의 새로운 치료제가 개발됐지만 의료인 또는 보건소 업무담당자조차 새로운 진단 및 치료법을 잘 알지 못하는 실정에 기인한다. 


이를 위해 간학회는 지난 2022년 질병관리청 감염병관리과가 발주한 ‘바이러스 간염의 국가 표준 진료지침 개발 연구’을 추진했지만, 홍보 부족으로 현장 활용도는 여전히 만족스럽지 못한 실정이다. 


최근 서울 동자아트홀에서 열린 ‘바이러스 간염 전문가 심포지엄’에서 고대구로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훈 교수는 실무 및 교육에 활용 가능한 '국가 표준진료지침' 부재를 지적했다. 


우리나라 암 사망원인 2위이자, 사회 경제활동이 많은 40~50대 암 사망률 1위인 간암 발생 원인은 약 70%가 B형 및 C형간염이다.


바이러스 간염 국가 표준진료지침 마련을 통해 B형, C형간염 관리 및 퇴치, 질병 부담을 줄이고자 하는 것이 정부와 학회 목표다. 

C형간염치료 가이드라인 중 일부
이에 주요 내용은 ▲최신 전문지식과 의학적 근거에 바탕 ▲의료현장 의료진들이 꼭 필요한 내용을 신속히 확인 ▲보건정책 관계자들을 위한 교육자료 활용 ▲환자 질병 인지도 확대에 주안점을 뒀다.


질병청 역시 연구발주 당시 제안으로 ▲국가 표준진료지침 개발 ▲의료진 대상 교육자료 개발(보수교육 등에 반영) ▲보건소 관계자 대상 교육자료 개발 ▲환자용 임상경로 자료 개발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을 지목했다. 


김지훈 교수는 “근거가 확실하고 향후 내용이 변하지 않을 핵심 내용을 정리하고 등급 기반 간학회 가이드라인의 방법을 원용해 제시했다”며 “전문학회 가이드라인에서 상대적으로 비중이 적은 감염경로, 예방, 선별대상, 환자 관리에 조금 더 집중했다”고 밝혔다. 


학회 “약가부담 완화 필요”…질병청 “조기발견 신속 치료 강조”


대한간학회 배시현 이사장 
이날 심포지엄에서 배시현 간학회 이사장(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소화기내과)은 C형간염 퇴치의 국가 책임을 강조했다. 적극적인 정책적 개입 없이는 간염 퇴치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배시현 간학회 이사장은 “C형간염 퇴치는 국가의 적극적인 정책 개입없이는 불가능하다”며 “특히 숨어있는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국가건강검진에 C형간염 항목을 도입하고 고가인 치료제 부담을 줄일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B형과 C형 간염은 만성화 위험으로 신속한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 청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국민들에게 바이러스 간염의 심각성을 인지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C형간염 국가건강검진 도입 추진과 고위험집단 관리 및 대국민 홍보 강화 등 보다 적극적인 만성간염 퇴치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