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D와 흡입스테로이드 장기간 사용
아주대병원 박주헌 교수팀 "폐렴 발생 위험 1.5배 증가 등 부작용 주의"
2023.07.27 08:45 댓글쓰기



아주대병원 호흡기내과 박주헌 교수 
만성 폐쇄성 폐질환(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COPD) 환자에서 장기간 흡입스테로이드 사용시 부작용에 유의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구에 따르면 COPD 환자에서 흡입스테로이드를 장기간 사용하면 폐렴 발생 위험이 1.5배 증가하고, 폐렴이 발생하면 사망 위험이 3.5배 높아졌다. 


아주대병원 호흡기내과 박주헌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이용해 COPD 환자 978명을 대상으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흡입스테로이드 사용 환자군 85명과 비사용 환자군 893명으로 나눠 흡입스테로이드 효과와 부작용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흡입스테로이드 사용 환자군이 비사용 환자군보다 폐렴과 결핵 발생 비율이 더 높았고, 폐렴 발생시 높은 사망률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연구팀은 "COPD 환자에서 흡입스테로이드를 사용할 경우, 지침과 원칙에 따른 적절한 투여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금년 6월 미국흉부학회 소식지 ‘표지’ 소개


COPD는 현재 전 세계 사망률 3위의 매우 중대한 질환으로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적으로 관리해야 할 비전염성 5대 질환 중 하나로 지정했다. 국내서도 40세 이상 인구 COPD 유병률이 13.4%로 높은 편이다.


특히 기관지와 폐 조직에 만성적인 염증이 생기는 COPD는 급성 악화시 심한 호흡곤란으로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지며, 폐기능이 급속히 감소돼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박주헌 교수는 “이번 연구는 실제 국내 대규모 COPD 환자를 대상으로 흡입스테로이드의 포괄적인 효과와 부작용을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임상에서 COPD 환자 치료계획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평소 COPD 예방을 위해 금연하고 실내외 공기 오염을 피하면서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며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40세 이상 흡연자가 기침, 가래,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있다면 폐기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2023년 5월 호흡기 국제 학술지를 통해 흡입스테로이드의 COPD 예후에 대한 효과)’란 제목으로 게재됐으며, 6월에는 미국흉부학회 소식지 표지에 소개됐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