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형탈모증 발생 새로운 '면역 T세포' 발견
KAIST-중앙대병원 연구팀, 발병 핵심 원리 규명·치료 전략 등 제시
2023.07.04 11:54 댓글쓰기

만성 염증질환인 원형탈모를 일으키는 새로운 면역 T세포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견됐다.  


KAIST(총장 이광형)는 의과학대학원 박수형 교수(KAIST 전염병대비센터 센터장) 연구팀이 원형탈모증에 대한 새로운 치료 전략을 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신의철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IBS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바이러스면역연구센터장), 석준 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학계에 따르면 원형탈모증은 면역세포에 의해 발생되는 자가면역질환으로 알려졌지만 발병 기전은 지금까지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원형탈모증 환자 피부조직 및 혈액과 원형탈모를 유도한 쥐의 피부와 림프절을 분석했다. 


그 결과, 가상기억 T 세포(Virtual memory T cell)로부터 유래된 새로운 면역세포군이 원형탈모증 발병 핵심 원인이라는 것을 최초로 규명했다. 


가상기억 T 세포는 항원 특이적인 자극을 받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활성화된 면역기능을 이미 갖고 있는 세포군이다. 이는 바이러스 및 박테리아, 기생충 감염 등을 조절하거나 암세포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알려졌다. 


연구진은 피부에서 분비된 사이토카인(IL-12, IL-15, IL-18)이 가상기억 T세포를 활성화시켜 높은 세포독성 능력을 갖는 면역세포군으로 분화를 확인했다.


이어 활성화된 면역세포는 수용체(NKG2D)를 통해 항원 비특이적인 세포독성 작용으로 모낭세포를 파괴해 원형탈모증을 유발시키는 것을 알아냈다. 


또 사이토카인과 수용체(NKG2D) 기능을 억제해 원형탈모증 발생을 막을 수 있다는 것도 발견했다. 


박수형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가상기억 T세포가 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 않고 항원 비특이적인 자극에 의해 활성화된 후 오히려 염증질환을 유발할 수 있음을 최초로 보여줬다는 점에서 학문적 및 의학적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연구를 통해 항체 치료제를 신약 개발한다면 다양한 만성 염증질환의 발생에 대한 새로운 치료 전략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면역학 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네이처 이뮤놀로지(Nature Immunology)’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