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조기검진율, 코로나19 이후 절반 수준 불과"
최영희 의원 "치매안심센터 운영 위축, 예방관리 강화 등 필요"
2023.10.15 17:49 댓글쓰기

코로나19 유행으로 치매안심센터 운영이 위축되면서 치매 조기검진율이 급감, 지난해 치매조기검진율이 코로나19 이전 수준 대비 절반(51.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영희 의원(국민의힘)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치매안심센터 치매조기 검진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유행 전인 2019년 선별검사를 받은 인원이 195만4249명이었으나 지난해는 101만 2823명으로 48.2% 급감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유행 중이던 ▲2020년 82만562명 ▲2021년 87만4명에 비하면 치매 조기검진 선별검사가 증가했다. 


선별검사는 만 60세 이상으로 치매로 진단받지 않은 경우 실시하며, 진단검사는 선별검사 결과 ‘정상’이어도 치매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등 실시한다. 감별검사는 치매 진단검사 결과가 치매인 경우 실시하게 된다. 


진단검사는 ▲2019년 12만6531명 ▲2020년 8만2338명 ▲2021년 11만2052명 ▲2022년 10만3271명이었으며, 감별검사는 ▲2019년 4만8136명  ▲2020년 3만4209명 ▲2021년 3만9281명 ▲2022년 3만5760명으로 나타났다.  


광역지자체별로 2019년 대비 지난해 감소폭을 살펴보면 선별검사는 ▲경남 –60.1% ▲경기 –55.3% ▲울산 –54.9% 진단검사는 ▲세종-112.3% ▲대전  -59%, ▲대구 –56.5%였다. 


감별검사는 ▲광주 –154.1% ▲울산 –142.4% ▲ 대전 –119.2% 등으로 집계됐다.  


최영희 의원은 “인구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내년 국내 치매환자는 100만명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보건복지부는 치매관리에 차질이 없도록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해 노력하고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이전보다 검진율이 낮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급속한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치매의 사회 경제적 비용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치매 조기검진과 예방관리로 증가 속도 감소 및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