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2019년, 통합의사 길 다지는 원년”
3일 ‘의사규칙 제정·반포 119주년 기념식·시무식’ 개최
2019.01.03 15:45 댓글쓰기

[
데일리메디 김진수 기자]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3일 오전 협회 대강당에서 의사규칙 제정·반포 119주년 기념식 및 시무식을 개최하고 2019년을 통합의사의 길로 나아가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원년으로 선언했다.

특히 이 날 행사에서는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제위시기였던 1900(광무 4)에 반포된 의사규칙’ 119주년을 기념하고 당시 의사는 한의와 서의 통합의사로서 역할을 수행했음을 재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대한제국 당시 국가가 공포한 관보와 언론보도 등을 종합해 보면 애초에 이 땅의 의사는 한의와 양의 역할을 모두 수행하는 통합의사였음을 명확히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참으로 안타깝게도 일제가 한의학 말살정책과 함께 서양의학 우대정책을 펼치고 한의사가 의생(醫生)으로 격하되는 수모를 겪으면서 한의사 의권 또한 한없이 추락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최 회장은 국민 진료선택권 보장과 진료 편의성 제고를 위해 한의사가 포괄적 의사로서의 위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역할과 영역에서의 제약을 없애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과 첩약 건강보험 등재 등 현안 해결에 회무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