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행안부 '2022년 사회보장시스템 개통'
차세대시스템 성공 구축·운영 협약 체결, “빅데이터·AI 활용 서비스 개선”
2019.05.09 11:11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원장 김명희)이 포용적 사회보장 정보시스템 구축 및 운영을 위해 손을 잡는다.


현재 정부는 8년 간 3560억원을 들여 기존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재구축하는 차세대 시스템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2022년 개통이 목표다.


복지부는 오늘(9일) 오후 2시 5층 대회의실에서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의 성공적 구축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4월 발표한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추진을 위해 정부기관 간 협력체계를 갖추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성공적 구축․운영을 위해 상호 협력하게 된다.

실제 복지부는 시스템의 안정적 구축을 위한 예산 확보,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도입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시스템 구축 시 필요한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컨설팅, 운영 인프라(하드웨어, 시스템 소프트웨어) 구축을 지원하게 된다.


그동안 정부는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활용해 복지급여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해왔으나, 기존의 시스템은 처리 능력이 한계에 도달, 새로운 복지환경의 변화를 반영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는 2010년 대비 2017년 사회보장정보시스템으로 관리하는 복지 대상자가 4.1배(700만명→2867만명), 예산 3.8배(20조원→76조원), 사업 3.5배(101종→350종)로 늘어나는 등 복지 분야 업무가 지속적으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고, 포용적 사회보장의 정보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게 됐다. 예산은 구축비 1970억원, 운영비 1590억원 등 총 3560억원 규모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오는 11월까지 마스터플랜(ISMP)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후 내년 9월까지 분석 및 설계, 2020년 10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차세대 시스템 개발에 들어가 2022년 개통한다는 계획이다.


권덕철 복지부 차관은 “차세대 정보시스템은 국민이 필요로 하는 복지서비스를 찾아서 알려 주는 동시에, 업무효율화를 통해 현장에서 일하는 사회복지 공무원의 업무부담을 줄여주는 시스템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해 사회보장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개선된 서비스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구축은 국민이 주인이라는 생각으로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가진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역량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