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쿵쿵’ 심장박동 이상 환자 급증
건보공단 분석, 최근 5년간 진료인원 37%·진료비 2배 증가
2018.11.21 12:06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50대를 중심으로 심장박동 이상 환자가 급격하게 늘어나는 양상이다.


2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의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따르면 심장박동 이상 질환자는 2012년 14만5000명에서 2017년 19만9000명으로 5년간 37% 늘었다. 건강보험 진료비는 133억원에서 282억원으로 약 2배 증가했다.


남성은 5만5000명에서 7만5000명으로 연평균 6.52%, 여성은 9만명에서 12만4000명으로 연평균 6.46% 증가했다.



2017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50대(19.8%)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17.5%), 40대(16.7%)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50대(19.1%)가 가장 많았고, 40대(17.6%), 60대(16.8%) 순이었다. 여성 역시 50대(20.3%), 60대(17.9%), 70대 이상(16.3%) 등 고령환자의 비율이 높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이한철 교수는 “50대 환자가 많은 이유는 서구형 식단과, 잦은 음주,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심혈관 질환의 위험성이 증가하면서 부정맥 질환 또한 증가하는 추세에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심장박동 이상은 심근경색이나 심부전 등 심혈관 질환으로 인해 2차적으로 발생하게 되므로 50대에서 유병률이 증가하는 것은 노화에 따른 현상이라는 진단이다.
 

또한 “부정맥 질환에 대한 관심의 증가와 더불어 최근 부정맥을 전문으로 하는 의료진의 진료를 통한 진단율의 상승도 또 다른 이유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한철 교수는 “나이가 들수록 부정맥의 발생률이 증가하므로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심혈관질환의 위험인자에 대해 일찍이 파악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