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1월3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통업계 "제약사 36곳, 회수비 협조해야"
[ 2021년 10월 16일 06시 02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의약품 유통업계가 사르탄류 고혈압약을 거래하는 제약사들과 비용 협의가 이뤄질 때까지 회수 업무를 보류하겠다고 천명, 추이가 주목. 회수 업무는 의약품 수거·분류·정산 등을 포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사르탄류 고혈압약 등 불순물 검출로 인해 회수할 의약품이 늘어남에 따라 한국의약품유통협회가 제약사 36곳에 보상비용 산정 관련 협조공문을 발송. 공문 발송 이후 현재 일부 제약사들로부터 회신이 이뤄지고 있다는 전언.
 
유통협회 관계자는 “어떤 제약사는 업체 제안을 합리적으로 수용하고 있기도 하고, 또 어떤 제약사는 ‘기존에는 돈을 안 받았으면서 이제는 왜 달라고 하냐’는 식으로 나오는 곳도 있다”고 설명. 이어 “기존에는 나가지 않았던 비용이니 제약사들도 추후 상황을 생각해 합리적으로 판단하느라 고민일 것”이라고 소개.   
 
그는 “곳간에서 인심난다는 말이 있지 않느냐. 그간 유통업체들은 응당 해야 할 일이라고 여겨 서비스 차원에서 무상으로 의약품을 회수해왔는데 인건비·기름값 등은 치솟고 제약사들은 매년 유통마진을 깎으려 드니 정말 힘들다”고 호소.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유통업계, 불순물 의약품 회수 '보이콧' 예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