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산에 국립경찰병원 설립 추진···이달 28일 정책토론회
충남도, 접근성 개선·거점 국립병원 역할 기대···작년 대통령에도 건의
[ 2021년 09월 22일 16시 25분 ]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와 지역 정치권이 국립경찰병원 설립을 추진한다.
 
도는 28일 아산에 있는 경찰대학교 콘퍼런스홀에서 '중부권 거점 아산 국립경찰병원 설립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토론회를 통해 아산 초사동 일대에 조성된 경찰타운에 국립경찰병원을 설립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경찰타운에는 연간 3만여명이 상주·이용하는 인재개발원, 경찰대, 경찰수사연수원 등이 들어와 있다.
 
토론회 참가자들은 경찰병원 설립 장점과 국립병원이 없는 도내 의료체계, 보건인력 부족, 의료비 역외유출 문제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현재 국립경찰병원이 서울에 한 곳 있다 보니 비수도권에서는 접근성이 떨어지고 있다.
 
이에 충남도는 지난해 2월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산 경찰타운 내에 500병상 규모의 중부권 거점 국립경찰병원 설립을 건의한 바 있다.
 
아산에 경찰병원이 들어오면 접근성이 떨어졌던 비수도권 경찰 공무원들의 병원 이용이 한결 수월해진다. 경찰타운 내 국유지를 활용하기 때문에 토지 매입비 등의 예산도 들어가지 않는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같은 재난이 발생했을 때 충남지역 거점 병원으로도 활용할 수도 있다.
 
토론회에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해 오세현 아산시장, 이명수·강훈식 국회의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준배 경찰대 교수가 해외 사례를 비교한 '국가 재난 대비 의료대응 시스템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오영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이 '보건인력 수급 현황과 대책'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youngs@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경찰들도 외면하는 경찰병원? '기능 강화' 추진 관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33회 아산상 대상 김우정 헤브론의료원장·의료봉사상 최영아 의사·사회봉사상 권순영 NEI 대표
대한관절경학회 회장 나경욱(일산백병원 정형외과)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진영호(전북대병원)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범태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신경외과), 자랑스런 신경외과 의사상 및 대한신경외과학회장 선출
대한산부인과학회 대통령 표창
대한피부과학회 회장 김유찬 교수(아주대병원)
울산대병원·우정순 간호사, 질병관리청장 표창
강청희 前 건보공단 상임이사, 한국공공조직은행장
김아진 교수(인하대병원 입원의학과), 호수피스의 날 복지부장관 표창
고대의료원 초대 의료영상센터장 이창희·연구소장 이기열 교수
대한간호협회, 제5회 ‘백남 인권·봉사상’
박선화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학회 최우수논문상
미래영상의학과의원, 원광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