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0억 진료비 중국인 등 건보 혜택 외국인 '456만명'
최근 5년 3조6600억 급여 지급···이용호 의원 “외국인 대상 별도 운영 필요”
[ 2021년 09월 22일 12시 37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최근 5년간 진료를 받은 외국인은 약 456만명에 달하고, 이들에게 지급된 건강보험부담금은 약 3조66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1인당 80만원이 넘는 건강보험 혜택을 받은 셈이다. 이중 약 30억원의 건강보험급여를 받은 중국인의 본인부담금은 약 3억원에 불과했는데, 이 때문에 외국인 건강보험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국내 외국인 건강보험가입자 현황(2017~2021년 7월말)에 따르면 외국인 건강보험 가입자는 총 121만9520명이었다.

이들 가입자가 등록한 피부양자도 19만4133명에 달했다. 같은 기간 실제로 진료를 받은 외국인은 총 455만9000명(중복 포함)이었고, 이들에게 지급된 건강보험부담금 급여만 총 3조6621억원이었다.

이중 최고건보급여자는 최근 5년간 32억9501만원 진료를 받고, 29억6301만원의 급여를 받은 피부양자 중국인이었다. 본인부담금은 3억3200만원에 불과했다.
 
이 의원은 “잠시 한국에 있거나 치료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들은 내국인과 동일한 기준으로 건강보험료를 낸다고 해도 결국 건강보험제도에 무임승차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는 외국인 건강보험제도와 실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 조속히 내국인과 별도로 운영되는 외국인 대상 건강보험제도를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건보료 미납 국외체류자 부정수급액 '70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33회 아산상 대상 김우정 헤브론의료원장·의료봉사상 최영아 의사·사회봉사상 권순영 NEI 대표
대한관절경학회 회장 나경욱(일산백병원 정형외과)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진영호(전북대병원)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범태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신경외과), 자랑스런 신경외과 의사상 및 대한신경외과학회장 선출
대한산부인과학회 대통령 표창
대한피부과학회 회장 김유찬 교수(아주대병원)
울산대병원·우정순 간호사, 질병관리청장 표창
강청희 前 건보공단 상임이사, 한국공공조직은행장
김아진 교수(인하대병원 입원의학과), 호수피스의 날 복지부장관 표창
고대의료원 초대 의료영상센터장 이창희·연구소장 이기열 교수
대한간호협회, 제5회 ‘백남 인권·봉사상’
박선화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학회 최우수논문상
미래영상의학과의원, 원광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