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북삼성병원-KT, '디지털 헬스케어' 협력 본격화
[ 2021년 09월 16일 16시 55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은 KT와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 공동 연구 및 서비스 개발 협력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양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강북삼성병원의 의료 전문성과 KT의 AI·빅데이터·클라우드 사업 역량을 결합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구현하는 게 목표다.
 
앞서 양측은 지난 4월 업무협약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서비스 기반 공동구축 ▲건강관리 프로그램 디지털화 ▲개인 건강상태 예측/분석 알고리즘 공동개발 ▲KT 임직원 건강증진 등에 협력키로 한 바 있다. 
 
강북삼성병원은 예방의학이라는 개념조차 희미했던 1981년 선도적으로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해 예방의학 기반을 조성해 왔다.

이후 존스홉킨스 등 세계 유수 기관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세계 표준을 갖추고 한국인에 맞는 기준을 마련하는 데 노력했다.

이처럼 강북삼성병원은 검진부터 진단, 치료의 전 과정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축적하고 있어 예방 의학 목적의 연구 및 맞춤형 건강관리에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8대 성장 사업을 집중 육성하여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미래 성장 동력을 만들어 가고 있다. 디지털&바이오 헬스 사업은 그 중 하나로, 올해 초 전담 조직을 신설해 다양한 신사업을 개발 중이다.

마이데이터 관점에서 개인의 다양한 건강 관련 데이터를 연결하고, 이를 기반으로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구현하는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다. 
 
양사는 현재의 건강상태 및 주요 만성질환 관련 발병 확률을 예측할 수 있는 건강지수 알고리즘 개발에 협력한다.

이용자가 KT의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이용 시 본인의 건강검진 정보, 생활 기록 등의 데이터 활용에 동의하면 알고리즘을 통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수치화해서 건강상태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신현철 강북삼성병원 병원장은 “두 기관의 긴밀한 협력은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더 나아가 ‘국민건강증진’이라는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형욱 KT 미래가치추진실장 부사장은 "생애 전 주기와 관련한 국내 최고의 정밀의료를 구현하겠다”며 “헬스케어 산업의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 서비스를 개발해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