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5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규칙적 운동,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 20% 줄여"
[ 2021년 06월 22일 16시 15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규칙적으로 일정량 운동을 하는 사람들의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이 약 20% 감소한다는 연구 발표가 나와 관심. 미국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AHA)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과학적 성명(scientific statement)을 발표.

 

미국심장협회에 따르면 신체 활동이 증가할 때 수축기·확장기 혈압이 3~4mmHg, LDL-콜레스테롤 수치는 3~6mg/dL 감소하는데 이는 임상적으로 매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확인. 나아가 신체 활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은 21%,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36% 낮아지는 것으로 보고. 계속해서 심장대사증후군학회가 발행한 진료지침을 살펴보면 매주 150분 이상의 중간강도 운동(빠르게 걷기중강도 유산소 운동 등또는 75분 이상의 고강도 운동(조깅달리기테니스수영 등)이 권고.

김원 경희대병원 심장혈관센터 교수는 초기 고혈압, 고지혈증에 해당하는 사람에게 신체활동 증가 등 건강한 생활방식 변화는 매우 중요한 치료 전략 중 하나임을 강조하는 의미 있는 발표라며 신체활동 이점은 심혈관 질환에 국한되지 않고 일부 암 발생 위험을 낮추거나 정신건강 개선, 수면의 질 향상 등에 많은 도움을 준다고 강조.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민수 교수(경희대병원 간담도췌장외과), 아시아이식학회 최우수연제상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석승한 이사장(원광의대 교수) 취임
국군수도병원장에 석웅 前 국군의무사령관
도현웅 아스트라제네카 상무(전략기획·대외협력부), 복지부장관 표창
동은상 교수(고대구로병원 성형외과), 亞 코수술 책자 ‘Asian Septorhinoplasty’ 발간
건양대병원 권창영 신경외과장·조도연 혈액종양내과장 外
보건복지부 공공의료과장 노정훈·건강정책과장 고형우 外
질병관리청 종합상황실장 최종희·위기대응총괄과장 정통령外
윤석준 제12대 고려대학교 보건대학원장 임명
이상연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제13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강북삼성병원장 신현철 교수(신경외과)
제21대 전북대병원장 유희철 교수(간담췌이식혈관외과)
민경준 서울아산병원 홍보팀 주임
배우 고아성, 분당차병원 암환자 치료비 10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