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도 성장 '다국적제약사'
39개사 2020년, 매출 7.45%·영업익 17.61%·당기순이익 11.34% ↑
[ 2021년 04월 21일 18시 55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 기자] 2020년 코로나19 여파에도 다국적제약사들은 승승장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한해 대부분의 회사는 2019년 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늘어났다.

39개 다국적제약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매출은 7조2532억원을 올려 전년(6조7504억원)보다 7.45% 성장했다.
 
이들의 영업이익은 3085억8600만원으로 전년 2623억8900만원 대비 17.61%, 당기순이익은 2932억5900만원을 올려 전년 2633억 9300만원보다 11.34% 늘었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한국노바티스가 매출 5300억1400만원을 기록, 유일하게 5000억원데 회사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아스트라제네카, 사노피 아벤티스가 4900억원대, 로슈가 4400억원 수준이었다.
 
3000억원대 매출을 올린 다국적제약사는 화이자제약, 비아트리스코리아, 한국얀센, 한국GSK, 바이엘코리아, 한국머크, 베링거인겔하임 등 7개 업체이다.

한국화이자는 2018년 매출 7000억원대를 돌파하며 국내 1위에 올랐으나, 기업분할 등으로 2019년부터 매출이 크게 줄었다.

다만 지난해는 3918억원의 매출로 전년보다 소폭 늘었다. 하지만 매출 순위가 아스트라제네카(4980억원),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4903억원), 한국로슈(4438억원)에 밀렸다. 

비아트리스코리아는 가장 높은 외형성장을 기록, 전년대비 무려 111.52% 증가했다. 2019년 한국화이자와 화이자업존의 사업부 분할로 5개월 실적만 반영돼 매출이 적았다. 
 
고용 문제가 있었던 한국머크는 매출 20.86%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흑자전환, 당기순이익은 85% 급등해 눈길을 끌었다. 박스터와 알보젠코리아, 한국알콘은 2000억원대 매출을 올렸다.
 
1000억원대 매출을 올린 다국적제약사는 한국애보트, 오츠카제약, 길리어드, 노보노디스크, 한국BMS제약, 한국릴리, 한국애브비, GSK컨슈머헬스케어 등 8개 업체이다.
 
이밖에 의약품유통업체 백제약품과 손을 잡은 레오파마도 16.93% 성장한 176억원 매출을 올렸으며 영업이익 73%, 당기순이익 92% 성장해 눈길을 끌었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 의장, 코로나19 대응 유공 국민포장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外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