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2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간호조무사 남편 '靑 국민청원'
"'급성 파종석 뇌척수염' 진단됐지만 정부 지원 전무, 과연 국가가 있기는 한가"
[ 2021년 04월 21일 05시 16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후 사지가 마비된 간호조무사의 남편이 정부를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올렸다.
 
아내가 AZ 백신 접종 후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 진단을 받아 일주일에 400만원에 달하는 치료비 부담을 떠안게 됐지만 AZ 백신이 안전하다던 정부는 아무런 지원도 없이 방관하고 있다는 것이다.
 
청원인은 20일 청원글을 통해 “망설이고 또 망설였다”며 “그러나 백신 접종을 하고 사망했거나 중증 후유증을 앓고 있는 이들 앞으로 나와 같은 피해를 볼 수 있는 수많은 국민을 위해 용기를 냈다”고 청원을 제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청원인은 “의료인인 아내는 우선 접종 대상자로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도 백신을 선택할 권리도 없었다”며 “AZ 백신 접종을 하고 정부의 말만 믿고 괜찮아지겠지 하며 진통제를 먹어가며 일했다”고 했다.
 
이어 “호전되길 기다렸지만 아내는 백신 접종후 19일만인 지난달 31일 사지가 마비돼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지금와서 보니 입원 3~4일 전부터 전조 증상이 있었으나 정부의 부작용 안내 부족으로 알아차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에 따르면 청원인의 아내는 6개월에서 1년 정도 치료와 재활을 해야 할 수 있고, 장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청원인은 막대한 치료비와 간병비까지 부담해야 하는 이중고에 처했다.
 
이에 청원인은 “일주일에 400만원씩 나오는 치료비와 간병비를 서민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느냐”며 “보건소에서는 치료가 모두 끝난 다음 치료비와 간병비를 일괄 청구하라고 한다. 심사기간은 120일이나 걸린다고 한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질병청에서는 조사만 해가고 이후로는 깜깜무소식이었다. 누구 하나 피해자를 안심시켜주는 곳은 없었다”며 “질병청에 전화하면 시청 민원실로 시청 민원실에 전화하면 구청 보건소로 핑퐁을 한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청원인은 이후 “해외 사례는 있지만 인과성은 인정되지 않았다”는 정부의 입장을 언론 보도를 통해 접했으며, 국가 보상은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산재신청을 위해 근로복지공단에도 찾아갔다.
 
하지만 근로복지공단에서도 “백신 후유증으로는 산재 접수가 안 된다. 이 시국에 인과관계를 인정해 줄 의사가 어디겠느냐”는 답변만 돌아왔다.
 
청원인은 “안전하다, 부작용은 정부가 책임진다라는 대통령의 말을 믿었는데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과연 국가가 있기는 한 것이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AZ백신 접종 후 뇌척수염 간호조무사 산재 인정" 촉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인공치아골유착학회 회장 김선종 교수(이대서울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안경아 강남세브란스병원 간호국장·윤지영 간호수석부장 外
김경태 교수(경북대병원 신경외과), 제2회 AO척추학회 학술상
박근태 내과의사회장(박근태 내과),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참여
대한정형외과학회, 의협회관 신축기금 3000만원
의협 박진규 중소병원정책개선특별위원회 위원장·김종민 간사
권형정 울산대병원 간호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표창
김어진 화순전남대병원 감염관리실장, 보건복지부 장관상
정요셉 교수(의정부성모병원 병리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우수논문상
대한의사협회 김광석 총무국장·최길만 기획정책국장·이성민 보험국장 外
장덕수 우민재단 이사장, 충북대학교병원 1000만원
모복회, 울산대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200만원
정진학 의사 장모상
신상도 서울대병원 기획조정실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