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매출 대비 R&D, 한미 21% 1위···셀트리온>대웅>유한 順
작년 상위 10개 제약사 평균 11.7% 투자, 동아에스티 794억·종근당 1497억
[ 2021년 03월 26일 06시 46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코로나19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상위 제약사들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R&D) 지출을 이어나갔다.

국내 제약계에서 'R&D 강자'로 꼽히는 한미약품은 매출 대비 R&D 투자 비율이 21%를 넘었다.

25일 지난해 국내 제약사들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매출 상위 10개 제약사들의 매출 대비 R&D 비중은 약 11.7%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한미약품은 매출 대비 R&D 비중이 가장 높은 회사로 꼽혔다. 지난해 한미약품의 매출 1조758억원 가운데 2261억원을 연구개발비로 썼다. 

한미약품 R&D 인력은 538명으로 박사급과 석사급이 각각 64명, 285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자본,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국산 신약 33호 롤론티스 허가 외 다양한 혁신 및 개량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약사 매출 1위로 올라선 셀트리온은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조8491억원 매출을 기록, 이중 3892억원(20.8%)을 R&D에 투자했다. 

셀트리온의 연구직은 총 645명으로, 이중 박사가 52명, 석사는 302명을 차지한다. 전체 직원 가운데 연구직 비중이 20%가 넘는다.

대웅제약은 매출 대비 R&D 투자 비율이 높은 제약사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와의 소송 등 각종 악재 발생에도 불구하고 매출 1조554억원 가운데 1445억원(15.3%)을 R&D에 지출했다. 

박사 35명, 석사 137명 등 총 231명으로 구성된 연구인력은 위식도역류질환, 당뇨병, 폐섬유증, 자가면역 등을 치료하기 위한 신약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4위를 차지한 유한양행은 지난해 매출 1조6199억원 가운데 2226억원(13.7%)을 연구개발비로 사용했다. 연구개발 인력은 중앙연구소, 임상개발부문, 개발부문으로 나눠 근무하고 있다. 

전체 281명 중 234명(83%)이 석박사급이며, 이들은 국산 신약 31호 렉라자와 함께 위장관 신약 YH12852 기술이전 등의 성과를 냈다. 

동아에스티는 유한양행과 근소한 격차로 5위를 차지했다. 회사는 작년 매출 5867억원에서 13%(794억원)를 R&D에 투입했다. 올해는 건선치료제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DMB-3115'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6위는 종근당으로 작년 매출 1조 3030억원 중 1497억원(11.5%)를 R&D에 썼다. 박사 95명, 석사 288명 등 547명의 연구인력을 보유하며, 항암제(CKD-516), 자가면역치료제(CKD-506) 등을 개발하고 있다. 

GC녹십자는 매출 1조5041억원 가운데 10.6%(1599억원)를 R&D에 지출해 7위에 올랐다. 석박사급 268명을 포함한 총 445명이 연구개발을 진행하며, 물질 발견부터 초기임상을 맡는 RED본부의 86%가 석박사 인재다. 

보령제약과 제일약품은 각각 8, 9위를 차지했다. 보령제약은 작년 매출 5619억원 가운데 354억원(6.3%)을, 제일약품은 6913억원 중 243억원(3.5%)를 R&D에 투입했다. 

R&D 지출 금액 및 매출 대비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은 광동제약이었다. 광동제약의 2020년 매출은 1조2438억원으로 6위를 차지했지만 R&D에는 101억원(1.3%)을 투자해 10위에 그쳤다.

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국내 제약사들의 R&D 투자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기술수출, 신약 출시 등 성과를 내는 기업이 늘고 있으며, 향후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서라도 R&D 투자는 더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유한양행, 직원 근속 12.3년·평균급여 9000만원 'Top'
국산 신약 33호는 한미약품 바이오 신약 '롤론티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앙대광명병원 초대 원장 이철희 교수(前 분당서울대병원장)
대한슬관절학회 회장 최충혁 교수(한양대병원 정형외과)
전북대병원 최우수 친절직원 이선미 간호사·황선정 재활치료사 外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 의장, 코로나19 대응 유공 국민포장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친상
위찬우 유앤미의원 원장·찬국 9988병원 원장 부친상-박승용 전북대의대 교수·조인진 청주한국병원 내과의사 장인상
오윤수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국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