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국인환자 50만명 목전···미용성형 13만명 ↑
남인순 의원 "전체 28.1% 차지 역대 최고-중증질환 등 범위 넓혀야"
[ 2019년 10월 16일 11시 41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한국을 찾는 외국인 환자수가 회복세에 들어선 가운데 조만간 50만명을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다만 미용성형 분야가 전체 외국인 환자의 30%에 육박하는 만큼 편중화가 심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5년간 진료과별 외국인 환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환자는 총 46만4452명으로, 전년(39만7882명) 보다 16.7% 증가했다.
 
외국인 환자들이 가장 많이 찾은 진료과목은 내과로, 19.4%를 차지했다.

이어 성형외과(14.4%), 피부과(13.7%), 검진센터(8.9%), 산부인과(5.3%), 정형외과(5.1%), 신경외과(3%), 일반외과(2.8%), 치과(2.7%) 순이었다.
 
지난 2014년 이후부터 성형외과는 내과통합과를 제외한 모든 진료과목 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성형외과와 피부과를 합한 미용성형 관련 외국인 환자는 전체의 28.1%를 차지해 역대 최고 비중으로 집계됐다.
 
미용성형 실환자수는 지난 2016년 전체 실환자 수의 20%를 넘기 시작해 2017년 23.2%, 지난해 28.1% 등으로 증가세에 있다.
 
특히 성형외과 외국인 환자 중 중국인 비율은 압도적이었다. 최근 5년간 성형외과를 찾은 외국인 환자 총 24만 1186명 중 중국인 환자는 12만8366명(53.2%)이었다.
 
남인순 의원은 “외국인 환자 유치사업의 미용성형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중증질환·희귀난치성질환 수술 및 치료 등 앞선 의료기술을 제대로 알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해외환자 역대 최다···10년만에 200만명 돌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종희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김호성 신촌세브란스병원 어린이병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