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환골탈태" 선언···미래 키워드 '4차병원'
김연수 병원장
[ 2019년 09월 23일 14시 12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이 환골탈태를 선언했다. 기존 대형병원과의 경쟁을 탈피하고 미래의료를 선도할 ‘4차병원으로 거듭나겠다는 방침이다.
 
물론 1, 2, 3차로 나뉘어 있는 현 의료전달체계 개념에서의 4차병원이 아닌 역량 강화를 통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의미다.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병원장은 2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병원 운영 방침과 역할 정립 관련 청사진을 제시했다.
 
김연수 병원장은 운영 방침의 화두로 ‘4차 병원을 꼽았다.

국내 의료기관과의 경쟁관계를 탈피함과 동시에 공유와 협력을 통해 세계화 함께 하는 국민의 병원이 궁극적인 지향점이다.
 
그는 “4차병원은 또 다른 계급화나 서열화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 교육, 연구, 진료, 공공의료, 의료정책을 아우르는 역량 강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진료에 함몰됐던 패턴의 전면적 개혁을 통해 대한민국 의료 발전을 선도하는 국가중앙병원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한 개념적 의미라고 부연했다.

새로운 40년 청사진 제시···'의료발전委·미래委' 발족
 
취임 후 출범시킨 의료발전위원회미래위원회는 그가 제시한 ‘4차병원으로의 도약을 위한 의지 출발점이다.
 
혈액종양내과 허대석 교수가 위원장을 맡은 의료발전위원회는 향후 3년 간 대한민국 의료 발전의 방향 전략을 제시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입원진료 질 향상 지역, 중소병원과의 의료 공유체계 희귀난치성질환 진료체계 구축 공공보건의료 조직 연계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당면한 과제 해결이 의료발전위원회 몫이라면 다가 올 의료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 미래위원회에게 주어진 미션이다.
 
소아신경외과 왕규창 교수가 위원장을 맡아 10년 후 의료환경, 사회, 기술 변화를 예측하고 서울대병원이 추구해야 할 가치를 도출하게 된다.
 
이러한 기저에는 사람시스템을 통한 혁신 의지가 담겨 있다.
 
먼저 병원 내 임상과 산업을 동시에 다루는 융합의학과를 신설, 미래의료를 선도할 연구 역량 강화에 나설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글로벌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도입, 세계적으로 100위권, 국내에서 10위권 안에 드는 MBA 과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김연수 병원장은 올해 3명을 선발해 교육비와 체류비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이들의 새로운 경험이 서울대병원과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힘줘 말했다.
 
의료인 교육 시뮬레이션센터 고도화도 역점 사업 중 하나다. 레지던트, 펠로우 교육에 활용은 물론 수술 위한 사전준비 등 환자안전 제고와 교육 효과를 증진시키는 게 목표다.
 
끝으로 UAE, 쿠웨이트, 모스크바, 배곧서울대병원 등 진료영역 확대와 관련해서는 단순한 수익 추구가 아닌 한국의료 체험에 방점을 뒀다.
 
현지인들에게 세계적 수준의 한국의료를 경험토록 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이들이 한국으로 치료 받으러 올 수 있는 기반을 닦는 과정이라는 설명이다.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대병원의 글로벌화는 한국 의료의 선순환을 염두한 행보라며 문어발식 경영이라는 시각도 있지만 가고자 하는 취지와 지향점은 명확하다라고 피력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대병원 "대한민국 미래의료 선도" 잰걸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병수 교수(영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사랑모아통증의학과의원, 대구가톨릭의대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정 대한의사협회 명예회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 조태준 회장 취임
김재규 교수(전남대병원 영상의학과), 제29회 무등의림상
메드트로닉코리아, 이상수·장미연·유승록 전무
동아제약, 제약계 첫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서울대병원, 발달장애인 거점·증진센터 추가 지정
허 탁 교수(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한국로슈 항암제사업부 총괄 크리스토프 위즈너 디렉터 外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연구학회 최고 구연상
김영준 교수(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 대한ITA영상의학회 차기회장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부친상
최영택 최영택신경정신과의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