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협조 자제" 공문 발송···醫·韓 협진사업 '난항'
"시도의사회 등 산하 단체 시범기관 불참" 요청
[ 2019년 09월 03일 12시 02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이달 시작한 정부주도 의-한협진 3단계 시범사업이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의 협조를 얻어내지 못하며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3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은 지난 2일 시도의사회 등 산하 단체에 공문을 발송해 의한 협진사업에 협조를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의협 관계자는 “어제(2일) 시도 의사회와 학회 등 의사단체에 의한협진에 대한 협조를 자제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며 ”사업 내용에 문제점이 많은 만큼 기관 입장에서도 판단이 필요하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의협은 공문을 통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모집 중인 시범사업 참여기관의 참여를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의협은 공문에서 “현대의학과 한의학은 학문적 원리와 진단 및 치료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한방과의 협진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또 최근 한의사의 의과의료기기 및 의과의약품 사용 확대 선언을 언급하며 “의한 협진제도는 한의계의 의과영역 침탈을 더욱 부추길 것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다.


의한 협진은 2016-2020 제3차 한의약육성발전종합계획의 일환으로 협진 활성화 계획에 따른 시범사업이다.
 

환자의 질환에 대해 의사와 한의사가 의료 정보를 공유하고 진료 의뢰를 하는 상호 협조 의료행위 체계 형성을 만드는 게 목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달 설명회에서 “기존 국공립병원 위주 45곳에서 민간병원까지 포함한 100곳을 대상으로 3차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양질의 협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표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의한 협진사업의 지난 성과를 살펴봤을 때 실질적인 효용이 없다는 것이 의협 설명이다.


의협 관계자는 “의학과 한의학은 서로 다른 학문에 기반해 진단법과 치료 원리가 전혀 다르기 때문에 협진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호 협조 없이 각 과에서 가능한 의료행위 내에서 진료를 하는 방향이 옳다는 게 협회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9월 민간병원 포함 100곳 참여 3차 '의한협진' 시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경환 대동병원장, 부산의료산업대상 부산시장상
한길안과병원, 올해의 '국제 안과병원'
한화종합연구소, 건양대병원 저소득층 환자 성금 1000만원
강민규 질병관리본부 기획조정부장·박기준 복지부 노인지원과장·김대연 소록도병원 내과장
백승운 교수(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회장 취임
박금렬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조은마디병원, 저소득층 의료비지원금 500만원
박승하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장 취임
조상현 교수(인천성모병원 피부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 취임
명지병원 곽상금 간호사, 메르스 대응 복지부장관 표창
정창욱‧곽철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 아태전립선학회 ‘최고 논문상’
홍순관 코코이비인후과 원장 모친상
양미숙 국민건강보험공단 과장 부친상
구본진 동국제약 이사( 광고홍보부)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