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폐암 수술적 치료(Surgical Treatment of Lung Cancer)
황재준 교수(건국대병원 흉부외과)
[ 2019년 07월 09일 09시 25분 ]

폐암은 전세계적으로 사망원인의 1위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암 질환으로 조기에 진단해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데 아주 중요하다.

최근 정밀의학(Precision Medicine)의 발전과 국가적인 폐암 검진 사업 시행으로 조기에 폐암을 진단받은 환자가 늘면서 치료성적 역시 향상되고 있다.


폐암 종류와 치료

폐암은 크게 소세포암과 비소세포암으로 나눈다. 두 종류는 서로 임상적 경과와 치료가 매우 다르다. 소세포암은 대부분이 진단 당시에 수술로 절제하는 것이 어려울 정도로 진행돼 있는 경우가 많고,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요법에 잘 반응한다.

반면, 비소세포암(편평상피세포암, 선암, 대세포암 등)은 원격전이(멀리 떨어진 장기로의 전이)가 없는 경우, 수술적 절제가 가장 좋은 치료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수술시에는 병기에 따라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단일 치료보다는 수술, 방사선요법 및 항암화학요법을 병행해 시행하고 있다. 조기 진단받는 경우 수술적 치료만으로도 완치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폐암 병기별 치료법

폐암으로 진단되면 폐암의 크기, 주변조직 침범 여부, 림프선의 침범 정도, 그리고 멀리 떨어진 장기로의 전이 여부에 따라 1기부터 4기까지 병기를 정한다. 수술은 병기와 환자의 전신 상태, 폐기능, 나이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보통 1기나 2기의 경우 대부분 수술이 가능하다. 3a기 중 일부도 수술적인 절제를 시행한다.

3a기 일부와 그 보다 진행된 경우에는 먼저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를 우선적으로 고려하지만 이들 중 수술 전 항암제 유도 요법 후 반응이 좋은 환자는 수술적인 절제 대상이 된다. 또 원격전이가 있는 4기 폐암 환자의 일부에서도 완전절제가 가능한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비소세포암환자에서 수술이 가능한 경우는 보통 20% 정도 내외다.


폐암 수술 방법

폐는 해부학적으로 우측 3개(우상엽, 우중엽, 우하엽)와 좌측 2개(좌상엽, 좌하엽), 총 5개의 폐엽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각의 폐엽은 몇 개의 구획으로 나눠져 있다. 폐암의 표준수술은 암조직이 있는 폐엽의 전체를 절제하고, 인접한 종격동 림프절을 절제한다.

폐절제술 종류는 폐암 위치 및 침범 정도에 따라 절제되는 폐엽이 결정되며 전폐절제술(Pneumonectomy), 폐엽절제술(Lobectomy), 폐이엽절제술(Bilobectomy), 폐엽소매절제술(Sleeve lobectomy), 폐구역절제술(Segmentectomy) 및 폐쐐기절제술(Wedge resection)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종격동 림프절 절제술은 암의 전이 가능성이 있는 림프절을 모두 제거하는 과정으로 암의 정확한 병기 결정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 폐구역절제술과 폐쐐기절제술은 비교적 적은 부위의 폐를 잘라 폐기능을 잘 보존할 수 있는 수술 방법이다. 조기폐암 환자나 폐기능이 나쁜 환자, 고령의 환자에게 적용한다. 최근에는 조기에 폐암을 진단받는 환자가 증가해, 폐기능을 보존하는 수술이 늘고 있다.


폐암 수술은 피부절개 범위 및 침습도에 따라 개흉 수술과 최소침습 수술로 나눈다. 개흉 수술은 과거부터 오랜 동안 행해져 오는 방법으로 피부절개가 크고 늑골 사이를 벌려 하는 수술이다. 수술 후 심한 통증과 큰 상처가 남는다.

반면 최소침습 수술은 비디오흉강경 수술이나 로봇수술법이다. 수술 후 통증이 적고, 상처가 작으며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으로 최근 많이 시행하고 있으며 조기 폐암 환자의 경우 대부분 이러한 최소 침습 수술을 받을 수 있다.
 

폐암 수술 후 관리

폐암 수술 후 통증, 객담, 흉벽의 감각 이상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대부분은 투약 등의 보존적 치료로 조기에 해결할 수 있다. 일부 환자에서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도 있지만 점차 나아진다. 많은 사람들이 폐엽절제술 등의 폐수술을 하면 폐기능이 많이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 폐기능은 크게 저하되지 않는다.

또 수술 후 조기부터 적당한 운동이 이뤄진다면 객담 배출이 원활해져 남은 폐가 늘어나 빈 공간을 조기에 채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폐기능 저하도 거의 없어 수술전  생활과 달라질 것이 거의 없다.

폐암은 새로운 진단방법 개발, 수술 발전, 방사선요법 및 항암화학요법, 면역치료요법 등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사망률이 높은 질환이다.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조기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조기폐암의 경우 개흉술이 아닌 흉강경수술이나 로봇수술 등의 최소침습 수술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전공의 지원 결과 보도 관련 접속 급증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배준석 병원장, 영국 왕립 에든버러 외과대학 산하 아카데미 교수 초빙
H+양지병원 이지연 병동 파트장, 서울시간호사회 모범간호사상
김경민·정석종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명인 학술상·향설 젊은 연구자상
안무영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송파의학상
오종건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 아·태 교육위원회 의장
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전무-동아ST 이성근·신유석·소순종 전무 外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
GC(녹십자홀딩스) 허용준 사장·장평주 부사장-GC녹십자 남궁현·김진 부사장 外
정인경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아오내분비학회 학술상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