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공의 폭행사건 전북대병원, 최고 수위 처분
2년 모집정지+병원장 과태료···당직표 허위작성 등 확인
[ 2017년 09월 07일 12시 04분 ]

<사진 전북대병원 홈페이지>

전북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전공의 폭행 사건에 대한 처분 수위가 결정됐다. 전공의 모집 전면중단과 함께 병원장에게도 과태료가 부과될 전망이다.


다만 이번 처분은 전공의 간 폭행이 아닌 당직표 허위작성 등 전공의특별법 위반에 대한 조치다. 폭행의 경우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추후 상황을 더 지켜본다는 방침이다.


전문기자협의회 취재결과 수련환경평가위원회는 최근 전북대병원 전공의 폭행 사건과 관련해 수련과정의 문제점이 위중하다고 판단해 모집정지 처분을 내리기로 했다.


사건의 진원지인 전북대병원 정형외과의 경우 레지던트 3명의 정원이 배정돼 있지만 앞으로 2년 동안 모집이 전면 중단된다.


또한 전공의 관리 책임을 물어 병원장에게는 과태료 처분을 함께 내리기로 했다. 다만 남아있는 정형외과 레지던트 업무과중을 감안, 이동수련 허용을 복지부에 요청키로 했다.


앞서 수련평가위원회는 피해자 제보를 토대로 전북대병원 전공의 폭행 사건에 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고, 조사결과를 토대로 이 같은 처분을 결정했다.


조사결과 전북대병원은 정형외과 레지던트로 합격시킨다는 조건 하에 전년도부터 다른 수련병원 인턴을 정형외과 업무에 투입한 사실이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정형외과 전공의 당직 스케줄 등이 허위로 작성된 사실도 확인했다. 현재 시행 중인 전공의특별법을 위반하고 있었던 셈이다.


과거 2012년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의 지도전문의수 거짓 작성으로 전문과목 1년차 레지던트 선발을 불허한 전례가 있었다.


수련환경평가위원회는 이번 전북대병원 사건은 춘천성심병원에 비해 결코 가볍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높은 수위의 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전북대병원 측은 조심스러운 태도를 견지했다.


병원 관계자는 “아직까지 복지부 처분이 남아 있는 만큼 관련 내용을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처분 결과를 보고, 내부 논의를 거쳐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분 결과와 상관없이 병원장 이하 교직원 모두 재발 방지 차원에서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복지부는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내린 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전공의 수련에 관한 사항 일체를 위임한 만큼 수련환경평가위원회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며 “처분요청서가 오는대로 내부 협의를 거쳐 처분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A대병원 정형외과 전공의 '폭언·폭행·금품갈취'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정영기 교수(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모친상
김진수 교수(보라매병원 혈액종양내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