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울산대_팝업.jpg

지역의료 불균형 ‘공감’…공공의대 해법 ‘이견’

의료계 "선(先) 저수가 해결" vs 보건노조 "안정적 공공보건인력 확보"

의료계와 보건노조, 정치권이 지역의료 불균형 현상에 대해서는 공감을 하지만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을 두고는 견해가 팽팽히 맞섰다.대한의사협회 등은 저수가, 의사에 대한 형사처벌 문제를 해소해야 한다고 했고, 보건의료노조 등에선 안정적인 의사인력 공급을 위해서는 국립의전원(공공의대) 설립이 필수라고 맞섰다.공공의대 설립 공청회는 의협과 보건노조, 여당과 야당 사이 견해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신약 개발(임상 단계~허가 승인) 소요 기간은 10.3년으로 조사됐다. 신약 개발을 가속화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것은 제도적 지원이었다. 이상원 성균관대 약학대학 교수는 9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2022 한국에프디시규제과학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신약개발의 속도와 영향 요인’에 대해 발표했다. 이 교수는 "신약개발 속도는
금년 7월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 발생으로 급물살을 탔던 필수의료 활성화 대책이 발표됐다. 예상대로 중증외상, 분만 지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등의 지원이 골자다.특히 응급진료 보상 강화 차원에서 응급진료 가산율은 최대 2배, 분만 수가의 경우 최대 300% 인상 효과를 부여했다. 심뇌혈관질환 등 고난도, 고위험 수술의 추가 보상도 단계적으로 확대키로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대학교병원장 임명을 최종 반려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병원은 백지상태에서 다시금 병원장 선출작업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병원 이사회 추천과 교육부장관 제청까지 거친 최종 후보를 대통령이 반려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사상초유 사태에 원내는 설왕설래하는 모습이다.병원계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최근 교육부와 서울대병원에 제19대 서울대병원장 후보로 천거된
[데일리메디 임수민·구교윤 기자] 소아청소년과가 날개 없는 추락을 이어가며 2023년도 전반기 전공의 모집에서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았다. 당초 우려보다 훨씬 심각했다.지방병원은 물론 빅5 병원마저 지원자가 ‘전무(全無)’한 병원이 속출하며 향후 소아청소년과 의료시스템 붕괴 우려를 키웠다.데일리메디가 7일 2023년도 전반기 전공의 모집을 진행한 수련병원 62곳을
의료계와 정부가 힘을 합치고 있는 ‘필수의료 살리기 종합대책’이 막바지 조율 작업을 거쳐, 내일(8일) 공청회에서 발표된다.발표는 보건복지부 정윤순 보험정책국장이 ‘건강보험 지속가능성 제고방안’, 이형훈 보건의료정책관이 ‘필수의료 지원 대책’으로 나눠 진행되며 이에 대해 전문가, 시민단체, 의료계 인사가 토론을 가진다.복지부(장관 조규홍)는 7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제2 법안심사소위원회(법안소위)가 선한 의료행위로 인한 환자 사망 시 형사책임을 면제하는 이른바 ‘착한사마리아인법(응급의료법 개정안)’을 의결했다.하지만 환자 희망 시 의사 조력을 받아 스스로 삶을 종결할 수 있도록 한 일명 ‘의사조력사법(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 개정안)은 보류됐다. ‘한 달’이 채 남지
핫클릭
메디 LAW + More
법원·사건 / 빅이벤트 + More
BIT 의학정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