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마스크 해제 예고…政, 23일 기준변경 발표
공개토론회·자문회의 거친 후 결정…조규홍 장관 "백신접종·재택근무 독려"
2022.12.14 11:34 댓글쓰기

정부가 오는 23일 실내 마스크 착용 여부 결정을 예고했다. 발표까지는 공개토론회,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치게 된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오는 23일 실내 마스크 착용 기준 변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오는 15일 1차 토론회를 시작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등 남은 방역조치 조정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나아진 일상으로 가기 위한 준비도 함께 해 나갈 것”을 선언한 정부는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시점을 내년 1∼3월로 제시한 바 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7일 "마스크 착용을 권고와 자율로 이행하는 방침을 검토 중"이라며 “실내 마스크 해제 시기는 이르면 내년 1월에서 늦어도 3월 사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대전광역시 등 일부 지자체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방침을 발표하는 등 기준 완화 목소리가 확산되면서 정부도 당초 보다 시점을 앞당기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조규홍 장관은 “7차 유행 확산세로 감염재생산지수는 1.04로 8주째 1을 넘어가고 있다”며 “누적 확진자는 인구의 54%인 2790만명을 기록한데다 재감염 비율도 14.7%로 높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선 코로나 재유행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장 조치사항이 논의됐다. 또 일상 회복으로 나아가기 위해 백신 접종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그는 “증상이 있으면 검사하고 확진되면 재택치료를 통해 동료와 자신을 보호해야 한다. 각 사업장은 재택근무와 연가 사용을 독려하는 등 아프면 쉴 수 있는 근무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사업장 내 감염 전파 방지를 위해 재택근무 도입을 원하는 사업장에 재택근무 적합 직무 진단, 인사·노무관리, IT 인프라 구축방안 등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에 필요한 프로그램과 장비 등 인프라 구축 비용도 지원 중이다. 


조 장관은 “지난주 사망자 360명 중 92.5%가 60대 이상이었지만 60대 이상 접종률은 24.9%로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며 접종을 독려했다.


이어 “정부도 감염취약시설 보호, 중증 병상 확보 등 방역·의료대응에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