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브랜드경쟁력 7년 연속 ‘1위’
2022.09.07 11:37 댓글쓰기


서울대병원(병원장 김연수)이 한국생산성본부가 발표한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 조사에서 종합병원 부문 7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는 기업의 마케팅 활동을 통해 형성된 브랜드 인지도와 이미지, 구매의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지수로 2003년부터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조사를 시작했다.


서울대병원은 올해 4월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주관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종합병원 부문 22년 연속 1위에 이어 이번 NBCI에서도 7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속에서 방역체계를 선도하고 국가 의료안전망을 구축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진은 감염병 진단과 치료, 예방에 대한 표준과 지침을 제정했다.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중환자병상, 생활치료센터를 비롯해 재택치료지원센터 운영까지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며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데 앞장섰다.


특히 바이오치료재생의학연구소를 확대·개편하고, ‘바이오메디컬허브’ 건립사업도 추진하는 등 중증희귀난치질환 중심 4차병원에 한 발 더 다가갔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