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委, 코로나19 대응 ‘100일 로드맵’ 마련 착수
윤석열 당선인 공약 실천···안철수 위원장 7대원칙 포함 전망
2022.04.11 12:09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인수위)가 11일 코로나19 대응 ‘100일 로드맵’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의 방역정책 등을 비판하며 코로나19 대응체계 전면 개편을 공약한 바 있다. 100일 로드맵에는 확진자 재택치료→1차 의료기관 대면진료 등 안철수 위원장이 제시한 7대 원칙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홍경희 인수위 부대변인은 이날 서울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홍 부대변인은 “오늘부터 코로나19비상대응특별위원회(코로나비상특위)는 코로나19 100일 로드맵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며 “그간 특위에서 논의된 다양한 안건들을 기초로 구체적인 실천과제를 선정하고, 이에 따른 이행방안을 체계적으로 수립하는 작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수위의 이 같은 움직임은 윤 당선인 대선공약과 궤를 함께 한다. 그는 문재인 정부 방역정책을 ‘정치방역’으로 규정하고, ‘과학방역’이 돼야 한다고 수차례 주문한 바 있다.
 
나아가 100일 로드맵 안에는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강조한 7대 원칙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안 위원장은 “우리 특위는 과학방역 7대 원칙이라는 기본적 가이드라인을 발표했고, 여기에서 다룬 부분들을 보다 구체화해서 제시하겠다”고 예고했다.
 
안 위원장이 제시한 7대 원칙은 ▲확진자 재택치료→1차 의료기관 대면진료 ▲고령·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 확진자 증상 발현 시 최우선 검사 가능토록 패스트트랙 구축 ▲확진자·백신 부작용 데이터 공개 및 분석 ▲전 국민 항체 양성률 정기 조사 및 방역정책 반영 ▲5~11세 아동 자율 백신접종 ▲코로나 경구치료제 적극 확보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 만기 연장·상환 유예 등이다.
 
한편, 홍 부대변인은 ‘새로운 방역수칙 발표를 앞두고 인수위가 규제를 모두 없애는 방안을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 “안 위원장이 보고를 받았고 여기에 대한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 오후 코로나19비상특위에서 관련 입장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