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엔데믹, 내과의사들 적극 참여·대처 필요'
박근태 대한내과의사회장
2022.04.11 05:30 댓글쓰기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코로나19가 1급 감염병에서 제외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일차의료 중심의 대응체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감염병 등급 완화 예상, 일차의료 중심 포스트 코로나 대응체계 준비"

대한내과의사회 박근태 회장은 지난 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에서 "이제는 팬데믹에서 엔데믹 상황으로 전환되는 시기에 내과의사회 회원 모두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어느 정도 속도 조절은 필요하나, 조만간 감염병 급수 하락이 예상되고 정부에서 대면진료 추진 의지도 있다"며 "현재 내과의사회 파악으로는 5000곳 정도가 대면진료를 신청했는데 방문 환자가 하루 1~2명 정도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현황을 설명했다.
 
본격적인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일차의료기관이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제안이다.
 
박 회장은 “백신접종과 재택치료, 신속항원검사에 이르기까지 코로나 시기에 일차의료기관의 중요성이 절실하게 와닿지 않았나 싶다”며 “일차의료기관이 없었다면 오미크론 유행에서 우리 사회가 더 큰 혼란에 빠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항간에는 의원들이 신속항원검사로 소위 한탕했다는 비난도 있지만 일차의료기관이 아니었다면 국민 건강을 누가 책임졌겠는가”라며 “대면 진료가 확대되고 일상으로 전환되는 날이 빨리 오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코로나 종식 여부와 관계없이 감염병 위협은 계속적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확산 당시와 같은 시행착오를 겪지 않으려면 원칙 있는 대응이 필요하다”며 “국가 재난상황에 준하는 감염병 사태에 대응할 수 있는 회의 형태의 체계를 정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시적 비대면 진료, 반대를 위한 반대 지양" 전향적 자세 피력
 
현재 허용되고 있는 한시적 비대면 진료에 대해서는 ‘반대를 위한 반대’는 지양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박 회장은 “한시적 비대면 진료 허용으로 많은 부작용이 발생했다”며 “의사는 환자를 만나는 것이 원칙이다. 코로나의 1등급 감염병이 해제되면 비대면 진료는 자연히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비대면 진료에도 원격 모니터링, 화상 진료 등 여러 형태가 있다. 이를 어느 정도까지 진행할 것인지, 대상은 어떻게 돼야 하는지 등에 대한 논의는 필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국민에게 이득이 되는 부분이 있다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부분도 있어야 한다고 본다”며 “그런 허용의 범위를 논의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 하반기에는 만성질환관리 본사업도 추진될 예정이다.
 
박 회장은 “원래 정부가 본사업 전환 시 본인부담률 30%를 제안했는데, 시범사업 당시 10% 수준이었던 것을 갑작스럽게 인상하면 환자 참여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최근 정부도 여러 차례 논의를 거쳤기 때문에 10%수준으로 확정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케어코디네이터 활성화 지원 방안 등 본사업 시행 시 일차의료기관에 도움이 될 만한 각종 추가 방침을 제안할 계획”이라며 “의사와 환자가 윈윈할 수 있는 정책으로 안착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