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의학 하겠다"니 결혼여부 물어보는 한국

신진·중견 연구자 "연구비 지원 확대 절실" 호소···15년내 전체 학자 70% 은퇴
뉴스일자: 2017년03월30일 11시46분

“기초의학 연구를 하겠다고 하니까 주임교수가 결혼은 했는지, 부인은 뭐하는지, 집안 형편은 넉넉한지 등을 먼저 물었다. 조교수인 나와 레지던트 4년 차인 부인 월급이 비슷하다." (경북의대 오지원 교수)


“수도권과 지역의 연구비 수혜 규모가 2~3배 차이가 나고, 격차는 심화되고 있다. 유능한 지역 연구자들은 기회만 있으면 수도권으로 자리를 옮긴다. 기회의 차별이 연구자들이 초창기 품었던 학자로서의 원대한 꿈을 왜소하게 움츠러들게 한다.” (인제의대 신재국 교수)
 

사진 왼쪽부터 박영민 前 단장, 오지원 교수, 신재국 교수


29일 ‘한국 연구지원정책, 어디로 가는가?’라는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학술포럼에 참가한 기초의학자들은 “연구비 지원 확대가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돈에 구애 받지 않고 연구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뛰어난 인재들이 기초의학 연구에 몰려들고, 연구도 활성화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우리나라 의대 졸업생 중 기초의학을 진로로 선택하는 비율은 1%에 불과하다. 15년 내 국내 기초의학자의 70%가 은퇴할 예정이며, 이를 감안하면 현재 45세 미만 교수는 60명도 안 된다. 임상의사에 비해 기초의학자의 처우가 열악하다는 게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前 한국연구재단 박영민 단장(건국의대)은 “의대생들이 기초의학 전공을 망설이는 이유는 기초의학자 수입이 임상의사의 60~70% 수준인 게 결정적”이라며 “기초의학 전공의 매력을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100%는 아니더라도 연구비에서 인건비를 충당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기초의학을 선택한 신진 연구자 비율은 0.1~1%로 극소수에 불과하므로 이들의 연구비라도 전액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진 연구자들은 창의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중견 연구자에 비해 지원되는 연구비 규모가 턱 없이 적은 탓이다.

"연구비가 없어 목숨과도 같은 저자권을 돈과 교환하는 사례도 빈번"

이 때문에 부족한 연구비를 마련하기 위해 중견 연구자로부터 ‘연구 하청’을 받고, 저자권(authorship)과 '돈'을 교환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오지원 교수(해부학교실)는 "학자에게 저자권은 자존심인데, 신진 연구자들이 왜 저자권과 화폐를 교환하는 지 생각해 달라"면서 "연구 독립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연구비를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별로 연구를 진행하다가 접점이 있으면 연구비를 매칭하는 새로운 형태의 공동연구도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이때 주도권을 신진 연구자에게 주면 중견 연구자와 대등한 위치에서 연구를 진행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 연구 기반을 확보하고 있는 중견 연구자들도 지원에 목마르기는 마찬가지다. 수도권에 비해 연구 역량과 기반이 열악해 인력 이탈을 자주 겪는 지방 연구자일 수록 그렇다.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신재국 교수(약리학교실)는 “지역이 50억원 이상의 대규모 국책과제를 가져가는 경우는 손에 꼽는다”며 “설령 연구과제가 배정된다 하더라도 우수한 연구 인력을 확보하기 어렵고, 역량이 쌓이면 다 서울로 가버려 연구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어 “연구 지원 정책의 ‘파괴적 혁신’을 통해 원점에서 시작하지 않으면 지역 연구자들의 비참한 현실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R&D 통합지원기관을 만들고, 지역 불균형 문제 해결이 필요하다면 2030년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해결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dailymedi.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