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심혈관·장기이식센터-서울의료원 공공암센터"
민주당 송영길 후보, 서울시 의료공약 발표…"의료인력, 조례 신설해 확보"
2022.05.26 12:35 댓글쓰기



사진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유행 상황 속 누구나 치료받을 수 있도록 재난의료를 강화하고 공공의료를 확충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또한 송영길 후보는 26일 ‘누구나 공공의료’라는 의료공약을 발표하면서 “건강하고 안전한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우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재난의료 대응체계를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시장 직속의 ‘재난의료대응위원회’를 민관합동으로 구성하고, 이를 통해 방역, 의료 대응, 재난피해수습, 회복 지원 등 재난의료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재난 발생 점검과 대응 컨트롤타워를 구축할 계획이다.


송 후보는 “코로나19 대응은 어느 정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새로운 전염병은 언제든지 우리의 평온한 일상을 위협할 수 있다”며 “코로나19가 아직 완전히 끝나지 않은 가운데 최근 유럽, 북미, 중동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병된 ‘원숭이두창’ 같은 신종감염병의 국내 유입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송 후보는 동남권 및 서북권에 시립종합병원과 강북 시립어린이병원을 설립하고 서울형 재난안전기금을 조성해 재난에 대비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송 후보는 “이번 코로나19 유행 때도 확인했지만 초기 대응에 공공병원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며 “서울시 4개 권역방역 및 감염병 진료체계를 완성하기 위해 동남권과 서북권에 시립종합병원을 설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아가 서울시립 보라매병원에 심혈관센터와 장기이식센터를, 서울의료원에는 공공암센터를 설치해 시민들이 사는 곳 가까이에서 양질의 공공의료서비스를 누리도록 하겠다”며 “오세훈 후보는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시립종합병원을 신설한다고 하면서 강남권역만 발표했다.

강남ㆍ북 균형을 위해서는 강북지역도 보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후보는 공공의료 인력 확보를 위해 조례를 신설해 인력 대책을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오 후보 서울시 공공의료 정책은 인력 확충이 빠진 반쪽짜리 정책”이라며 “제대로 된 공공의료를 뒷받침하기 위해 서울시 공공병원부터 인력기준 조례를 신설해 의료인력을 확충하겠다”고 약속했다.


송 후보는 마지막 의료공약으로 ‘돌봄을 돌보는 시정’을 제시했다. 서울시 돌봄조례를 추진해 돌봄에 종사하는 노동자와 그 가족들의 고충을 덜고 권익 및 건강권을 보장하겠다는 내용이다.


또한 서울시 곳곳에 산재한 영세사업장 및 플랫폼 노동자의 건강돌봄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서울시내 시립병원들에 서울형 노동자건강센터를 확충할 계획이다.


송 후보는 “재난의료 대응체계와 지역 균형 공공의료 확충으로 건강안전 서울시를 만들겠다”며 “우직한 리더십으로 코로나19 같은 재난상황에 빠르게 대처하는 강력하고 돌봄에 시달리는 시민들의 불편을 감싸 안는 따뜻한 리더십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
메디라이프 + More
e-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