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의료기기 생산 12조9천억…전년비 30% 증가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연감 발간, "최근 5년간 연평균 22% 성장"
2022.08.09 11:09 댓글쓰기

국내 의료기기 산업계가 지난해에도 코로나19 특수를 누린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가 발간한 2022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 규모는 12조8831억원으로 전년대비 2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5년간(2017년~2021년) 연평균 22.0%가 성장했다.


이 같은 성과는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수요 증가가 견인했다. 전체 생산실적 가운데 고위험성감염체면역검사시약(2조125억원)이 1위를 차지했고 고위험성감염체유전자검사시약(1조1534억원, 3위),  감염체진단면역검사시약(2744억원, 7위) 등 체외진단의료기기 품목들 생산액이 상위권에 위치했다.


전체 체외진단의료기기 생산액은 4조3549억원으로 총 의료기기 생산액 중 33.8%를 차지하며 지난해 실적에 큰 기여를 했다.


치과용임플란트도 전년대비 45.7% 증가하며 1조 9966억원을 기록, 생산실적 2위를 차지했다.


협회는 “임플란트 시술에 대한 건강보험 확대가 치과용임플란트 생산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의료기기 수출 또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 유지로 고위험성감염체면역검사시약은 약 3조3900억, 감염체진단면역검사시약 수출은 약 5216억 등의 성과를 냈다.


수입에서도 검체채취용도구가 전년대비 176% 증가한 5300억원 가량으로 수입 실적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노안, 백내장 개선을 위한 다초점인공수정체가 그 뒤를 따랐다.


전반적인 수출입 동향을 보면 지난해 수출액은 전년대비 30%증가한 86억3000만달러(한화 약 11조2561억), 수입액은 20% 증가한 53억5000만달러(한화 약 6조9117억) 등을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전년대비 48.4% 상승하며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32.8억달러로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으며, 수출입 총액은 139.8억 달러로 확인됐다.


협회는 “회원사와 의료기기업계를 위한 지속적인 통계 정보 개발과 양질의 시장정보, 지원사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 0
답변 글쓰기
0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