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역대 최다 2434명 발생···서울 대학병원 집단감염 우려
추석 명절 여파 일주일 만에 다시 2000명 넘어···순천향·서울성모 등 긴장
[ 2021년 09월 24일 12시 04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추석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34명이 발생하며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상 최다 기록을 세웠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발생 신규확진자는 2416명, 해외유입 사례는 18명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29만5132명이며, 사망자는 7명 늘어 현재까지 2434명이 사망했다. 
 
일주일 전인 지난 9월 18일 전국에서 2087명이 신규 발생했다. 이후 ▲19일 1909명 ▲20일 1604명 ▲21일 1729명 ▲22일 1720명 ▲23일 1715명 등으로 차츰 가라앉는 모양새였으나 일주일 만에 다시 2000명대로 치솟았다. 
 
명절로 인해 이동이 증가하고 검사량 또한 증가한 데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검사 건수는 ▲20일 15만700여건 ▲21일 19만여건 ▲22일 24만5000여건 ▲23일 23만6000여건 등으로 늘었다.   
 
이날 서울에서는 907명(해외유입 4명)이 발생했는데, 서울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900명을 넘은 것도 처음이다. 이 외 지역은 ▲경기 708명 ▲인천 140명 ▲세종 16명 ▲부산 30명 ▲대구 128명 ▲울산 30명 ▲광주 42명 등이 발생했다. 
 
연휴 동안 서울 내 병원 집단감염 사례도 보고됐다.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는 지난 17일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47명이 확진됐다. 의료진·직원 감염자는 37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성모병원에서도 지난 16일 환자 보호자가 확진된 이후 현재까지 직원·환자 등 10명이 확진됐다. 
 
이날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다음 주까지 이번 명절 대이동 여파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므로 방역관리가 중요하다”며 “확산세가 놀라우면서도 이러한 상황 미리 막지 못해 대단히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원활해진 백신 공급 여건에 따라 접종 간격을 단축시키는 방안을 조속히 확정해달라”면서 “고령자·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계획도 신속히 구체화해달라”고 질병청에 당부했다. 
 
한편, 현행 거리두기 체제는 오는 10월 3일까지로 정해진 바 있다. 약 10일이 남지 않은 현 시점에서 확진자가 치솟은 만큼 정부는 상황을 지켜본 후 단계 조정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백신 접종 완료자, 변이 감염자 접촉해도 증상 없으면 자가격리 면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승원 충남대병원 진료처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정홍근 건국대병원 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최일 교수(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윌스학술상’
김한겸 前 고대의대 병리과 교수·주영숙 주안과의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 기금 1000만원
대구시의사회, 취약계층 ‘맛남 도시락’ 나눔
이우석 경북의사회장, 2021년 자랑스런 경북도민상
이진화 이대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박금렬·보건의료정책과장 고형우·보험정책과장현수엽 外
고인준 교수(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전시장려상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임명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 자문위원에 유소영 교수(서울아산병원 빅데이터연구센터) 위촉
영화배우 안성기, 서울성모병원 1억
유임주 대한해부학회 이사장 취임
이진석 휴온스글로벌 기획조정부문 상무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