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젊은 당뇨병 환자들 '위험'···치료 참여율 '60% 미만'
30세 이상 2만3000명 분석 결과, 환자 10명 중 1명 넘게 아예 '방치'
[ 2021년 09월 24일 11시 36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의사로부터 당뇨병 진단을 받은 환자 10명 중 1명 이상은 혈당저하제나 인슐린 등의 치료를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젊은 당뇨병 환자의 치료 참여율은 60%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인식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조선대학교병원 예방의학교실 류소연 교수팀이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게재한 연구논문 ‘당뇨병 환자의 약물치료 관련 요인’을 공개했다.


해당 논문은 질병관리청의 2016년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만 30세 이상 당뇨병 환자(의사로부터 당뇨병 진단 경험) 2만3772명을 대상으로 당뇨병 치료 여부 등을 분석했다.


연구결과 의사로부터 당뇨병 진단을 받은 환자 중 인슐린이나 혈당강하제 등 약물치료를 받는 비율이 88.7%이었다. 이는 환자 10명 중 1명 이상은 치료를 받지 않고 병을 방치하고 있다는 의미다.


당뇨병 치료를 받는 환자의 대부분(91.5%)은 먹는 혈당강하제만 복용했다. 인슐린 주사 치료만 받는 환자는 전체의 1.9%, 인슐린 주사와 먹는 혈당강하제 복용을 함께 하는 환자의 비율은 전체의 6.6%였다. 

당뇨병 치료 참여율은 남녀 또는 연령에 따라 달랐다. 여성 당뇨병 환자의 치료 참여율은 89.3%로 남성 환자(87.9%)보다 다소 높았다.


0대 당뇨병 환자의 치료 참여율은 58.3%로, 자신의 건강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40대(81.4%)‧50대(87.4%)‧60대(90.0%)‧70세 이상(90.9%)보다 저조했다. 

예상과 달리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당뇨병 치료 참여율이 낮은 결과를 보였다. 대졸 이상자의 참여율은 82.6%로, 초졸자 91.9%보다 소극적이었다.


당뇨병 치료는 환자가 지속해서 질병에 관한 관심을 두는 것이 시작이다. 스스로 혈당을 측정 및 관리해야 하고, 식이요법‧운동 등을 계획, 실천해야 한다. 인슐린이나 혈당강하제와 같은 약물을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류소연 교수팀은 논문에서 “의사 진단 당뇨병 환자의 혈당강하제‧인슐린 등 치료 참여 가능성은 남성보다 여성이 1.3배 높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30대를 기준(으로 삼았을 때 40대 당뇨병 환자의 치료 참여 가능성은 2.8배, 50대는 4.5배, 60대는 4.2배, 70세 이상은 6.1배로, 나이를 먹을수록 치료에 더 적극적이란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연속혈당측정기, 당뇨 환자 인식 바꾸고 효과도 좋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승원 충남대병원 진료처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정홍근 건국대병원 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최일 교수(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윌스학술상’
김한겸 前 고대의대 병리과 교수·주영숙 주안과의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 기금 1000만원
대구시의사회, 취약계층 ‘맛남 도시락’ 나눔
이우석 경북의사회장, 2021년 자랑스런 경북도민상
이진화 이대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박금렬·보건의료정책과장 고형우·보험정책과장현수엽 外
고인준 교수(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전시장려상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임명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 자문위원에 유소영 교수(서울아산병원 빅데이터연구센터) 위촉
영화배우 안성기, 서울성모병원 1억
유임주 대한해부학회 이사장 취임
이진석 휴온스글로벌 기획조정부문 상무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