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의원-한방-치과 등 요양기관 허위청구 ‘6000억’ 상회
최근 3년 급증, 적발액 규모 종합병원·의원·요양병원 順
[ 2021년 09월 23일 15시 2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병·의원, 한의원, 치과 등 요양기관에서 허위청구로 적발된 징수 대상 금액이 6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위청구 전체가 의도적인 것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전산 착오를 제외하고도 보험사기 및 거짓청구 등 유형은 다양하다.
 
건수로는 종합병원이 가장 많았고 이어 의원, 요양병원, 병원, 약국, 치과의원, 한의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허위청구로 인한 징수 금액은 6008억3900만원에 달했다.
 
허위청구 징수 금액은 증가세인데 2018년 1504억8000만원(2만1074건), 2019년 1637억4000만원(1만7741건), 지난해 1758억2200만원(1만9452건) 등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다.
 
허위청구 적발액을 보면 종합병원 2229억6200만원, 의원 1219억4100만원, 요양병원 897억6400만원, 병원 873억2300만원, 약국 333억2700만원, 치과의원 237억7700만원, 한의원 128억7900만원 등이었다.
 
같은 기간 거짓청구로 인한 부당금액은 99억9100만원이었는데, 의원 50억3900만원(243건), 치과의원 19억3300만원(88건), 한의원 19억6600만원(76건), 병원 6억6000만원(25건) 등 순이었다.
 
강 의원은 “부당 청구하는 일부 의료기관으로 인한 보험금 누수가 심각하다”며 “일부 부도덕한 의료기관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감시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요양병원 도덕적 해이 심각···218곳 313건 '137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33회 아산상 대상 김우정 헤브론의료원장·의료봉사상 최영아 의사·사회봉사상 권순영 NEI 대표
대한관절경학회 회장 나경욱(일산백병원 정형외과)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진영호(전북대병원)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범태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신경외과), 자랑스런 신경외과 의사상 및 대한신경외과학회장 선출
대한산부인과학회 대통령 표창
대한피부과학회 회장 김유찬 교수(아주대병원)
울산대병원·우정순 간호사, 질병관리청장 표창
강청희 前 건보공단 상임이사, 한국공공조직은행장
김아진 교수(인하대병원 입원의학과), 호수피스의 날 복지부장관 표창
고대의료원 초대 의료영상센터장 이창희·연구소장 이기열 교수
대한간호협회, 제5회 ‘백남 인권·봉사상’
박선화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학회 최우수논문상
미래영상의학과의원, 원광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