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대의료원 노사, 최종 타결···파업 철회 오늘 복귀
사직자 정규직 충원·비정규직 전환·임금 3.77% 인상 등 잠정 합의
[ 2021년 09월 14일 05시 01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지난 2일부터 12일 간 이어져온 고대의료원 3개 병원(안암,구로,안산)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노조) 지부의 파업이 모두 끝났다. 13일 오후 5시 경 노조 지부가 대의원대회에서 잠정 합의안을 수용키로 결정하면서다.
 
노사는 지난 12일 오후 6시부터 진행된 15시간의 마라톤교섭 끝에 13일 오전 9시 핵심쟁점을 좁혀 타결안을 도출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예정돼 있던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이후 합의안 수용 여부 등에 대해 대의원대회를 진행했으나 양측은 협상안에 이견을 좁히지 못해 오후 3시경 노조 지부는 교섭을 '결렬'로 결론짓고 파업을 지속하겠다고 선언했었다. 
 
상황이 원점으로 돌아가자 이 때부터 김영훈 고대의료원장과 노재옥 고대 보건노조 지부장은 최종 면담을 진행하고 합의 과정에서의 혼선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약 2시간 뒤 지부는 투표를 거쳐 약 88%의 찬성률로 합의안을 수용하게 됐다.
 
노사 간 잠정 합의 내용은 ▲정년퇴직·명예퇴직 사직자 15명 정규직 충원 ▲비정규직 20명 정규직 전환 ▲관공서 공휴일에 근무하는 교대근무자에게 대체휴일 부여 및 통상임금 50% 가산, 대체휴일 부여에 필요한 인력 80명을 2022년 3월 중 충원 등이다.
 
또 ▲3교대 근무자의 연차휴가보다 생리휴가를 우선 사용 보장 ▲2022년 4월부터 간호 교대근무 개선방안 시행 ▲올해 대학병원 최고 타결율인 총액 3.77% 임금 인상(한해 일시금 없는 순수인상액) 등에도 잠정 합의했다.
 
파업에 나섰던 조합원들은 오늘(14일) 오전부터 안암·구로·안산병원 등의 현장에 복귀한다.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대의료원 노사 협상 결렬···보건노조 "파업 지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