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협 "PA, 의사가 시킨 것 아닌 자발적 지원"
"간협 꼼수와 커리큘럼 상 전문성 확보 안됐는데 처방 언급 굉장히 유감"
[ 2021년 09월 13일 10시 31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PA(진료보조인력)를 두고 의사가 시켜서 하는 것이 아닌 자발적 지원이라고 강조하며 불법행위 합법화 시도를 멈추라고 주장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13일 성명을 통해 "간호사 업무는 '진료의 보조'가 분명함에도 개정안은 '진료에 필요한 업무'라고 애매모호하게 변경해 현재 무면허 의료인력이 팽배한 수련병원에서의 불법행위들을 합법화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여한솔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은 "그들이 이야기하는 PA(무면허 의료인력)라는 제도는 의사가 시켜서 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지원한 것“이라며 ”불법임을 자인하고도 '의사들이 시켜서 어쩔 수 없이 하고 있다'라고 주장하는 간호협회 꼼수와 교육 커리큘럼 상 전문성을 확보하지 않은 상태에서 '처방' 범위까지 언급하는 것은 굉장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법을 인지했다면 법을 바꿔 당신들 행위가 합법화되도록 요구할 것이 아니라 불법을 저지르지 않는 모습을 먼저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전협은 현 PA 사태에 대한 복지부의 안일한 관리‧감독을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여한솔 회장은 "현재 수백개 수련병원에서 보건복지부의 안일한 관리·감독 하에 수많은 불법 의료인력이 팽배해 있는 것을 묵인하지 말아달라"며 “언제까지 환자들 건강을 가진 자들의 경제원리에 따라 담보하려고 하느냐. 불법을 합법화하여 대한민국 의료계를 썩지 않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세부적으로 마취 전문간호사, 응급전문간호사 업무 범위를 애매모호한 문구로 적시해 각 직역 고유업무영역을 침범하고 직역 간 전문성을 상실하려는 시도는 중단하라“고 덧붙였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마취전문간호사 마취, 법률·양심상 허락할 수 없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