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자담배-일반담배 복합 흡연, 가장 해로워"
중앙대병원 가정의학과 주수현 교수팀, 5191명 성인 분석
[ 2021년 08월 02일 16시 2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자는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 지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대학교병원은 조수현 가정의학과 교수팀[사진]이 최근 ‘전자담배, 일반담배, 복합 흡연과 체내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와의 연관성’ 연구를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조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5191명의 한국 성인들을 실제 흡연 패턴에 따라 분류해 일반담배군(Conventional smokers),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군(Dual users), 전자담배(E-cigarette smokers)만 사용하는 군, 비흡연군(Non-smokers) 등으로 구분했다.
 
연구 결과, 총 연구 대상자 5191명 중 일반담배군은 940명(18.7%), 복합 흡연군은 110명(2.7%), 전자담배군은 23명(0.6%), 그리고 비흡연군은 4118명(78.0%)으로 나타났다. 전체 전자담배 사용자 133명 중 복합 흡연자는 82.7%(110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들 흡연패턴별 각 지표들의 평균 농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복합흡연군(Dual users)이 ‘요산(UA)’ 농도 및 ‘요 코티닌(Ucot)’ 농도 모두 높았다. ‘고감도 C-반응 단백(hsCRP)’ 농도는 비흡연군에 비해 모든 흡연군에서 높았으며, 산화 스트레스 지표는 모두 복합 흡연군이 비흡연군보다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일반담배와 전자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82.7%의 대다수 복합흡연자가 일반담배 또는 전자담배 흡연자보다 체내 염증 및 산화스트레스 지수가 더 나빴다.
 
조 교수는 “전자담배 사용자 80% 이상이 일반담배를 같이 사용하는 복합 흡연자로 확인됐다”며 “복합 흡연 시 기존 흡연량을 유지한 채 추가로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경향이 높아 니코틴 및 다른 독성물질에 오히려 과다 노출되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에서 니코틴, 염증, 산화스트레스 지표가 가장 높은 복합흡연이 일반담배 또는 전자담배 단독 흡연보다 훨씬 유해한 것으로 입증됐기 때문에 전자담배 사용시 적절한 금연교육과 함께 복합흡연 위험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교수팀 연구 논문은 대한가정의학회지(Korean Journal of Family Practice) 최신호에 게재됐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