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바이든 美대통령 "전문약값 전쟁"···한국 제약사 기회
백악관 홈피에 보청기·병원·보험 등 4개분야 타개책 마련 계획 공개
[ 2021년 07월 13일 11시 53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한국보다 3배 가량 약가가 높은 미국이 전문의약품 약가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한국바이오협회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서명한 ‘미국 경제의 경쟁 촉진에 관한 행정명령’ 내 72개 계획 중 전문의약품 약가가 포함됐다”고 13일 밝혔다.
 
관련 조치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의 캐나다로부터 전문의약품 안전 수입 ▲보건부(HHS)의 제네릭·바이오시밀러 지원 강화 ▲HHS의 45일 이내 전문의약품 약가 인하·약가 조작 방지 종합계획 수립 ▲연방거래위원회(FTC) 역지불 합의(Pay for Delay) 및 유사 거래 금지 규칙 제정 등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의약품의 복제약이다. 역지불 합의는 신약특허권자가 제네릭(복제약)의 시장 진입을 지연시키기 위해 복제약사에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백악관 홈페이지에도 전문의약품·보청기·병원·보험 등 4개 분야 타개책 마련 계획이 공개됐다. 해당 분야들은 경쟁이 부재한 탓에 가격이 높고 양질의 의료서비스 접근을 막아왔다.  
 
바이오협회 관계자는 “미국의 이번 조치로 국내 바이오시밀러의 미국 수출 확대가 전망된다”며 “국내 기업은 면밀한 분석을 통해 출시가격·보험등재·파트너십 구축 등에 대한 전략을 수립하고 미국 진출 확대 방안을 강구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FDA 허가를 받은 29개 바이오시밀러 중 국내산은 7개다. 
 
한편, 미국 정책연구기관 RAND Corporation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미국을 제외한 OECD 32개국 중 전문의약품 가격이 타국에 비해 255.8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 의약품은 344%, 미국 매출 상위 60품목은 395%, 바이오의약품은 295% 높았다.

한국에 비해서는 전문의약품 가격이 305.43%로 나타났다. 세배정도 비싸다는 의미다.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우석 경북의사회장, 2021년 자랑스런 경북도민상
이진화 이대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상
복지부 첨단의료지원관 박금렬·보건의료정책과장 고형우·보험정책과장현수엽 外
고인준 교수(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전시장려상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임명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 자문위원에 유소영 교수(서울아산병원 빅데이터연구센터) 위촉
영화배우 안성기, 서울성모병원 1억
유임주 대한해부학회 이사장 취임
제33회 아산상 대상 김우정 헤브론의료원장·의료봉사상 최영아 의사·사회봉사상 권순영 NEI 대표
대한관절경학회 회장 나경욱(일산백병원 정형외과)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진영호(전북대병원)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범태 교수(순천향대부천병원 신경외과), 자랑스런 신경외과 의사상 및 대한신경외과학회장 선출
김지윤 前 고신대 의대 교수 부친상-최형욱 제오피부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