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철수 대표에 제안해서 의사 공동연대 모색”
최대집 前 대한의사협회장
[ 2021년 07월 08일 12시 28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전 회장이 8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제안해 의사로서 공동연대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최 전 회장은 이날 서울시 덕수궁 인근 상연재 별관 강당에서 “국가대수술을 단행하겠다. 대한민국 살려내겠다”는 등 문재인 정부에 각을 세우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먼저 제안해서 의사로서 공동연대투쟁을 하든지, 공동연대를 하든지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선 출마 선언 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나온 말이다.

최 전 회장은 의협 회장 재임시 안철수 대표 등과 만나 코로나19 대책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는데, 실현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최 전 회장은 야당인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지난 총선에서 의협이 추천한 인사가 국민의힘 비례대표에 지원했는데, 당선권에서 멀어진 순번을 받자 자진 사퇴하는 등 논란이 있었다는 것이다.
 
최 전 회장은 “야당이 의사 한명을 비례로 안 뽑았다”고 운을 띄우며 “국민 생명에 관심이 없는 것이다. 제대로 된 방역대책, 전략을 제시해야 하는데 하는 사람이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방역대책 및 백신대책 등을 지적하며 각을 세우기도 했다.
 
최 전 회장은 “코로나19를 겪는지 1년 6개월이 됐다. 많은 환자들이 나왔고, 어떤 식으로 전파되는지 이런 데이터들이 축적이 돼 있다”며 “우리 데이터를 만들고, 새로운 방역 대책을 업데이트해야 하는데, 18개월 동안 국민에게 모든 부담을 전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영업자에게 방역대책이 집중 되는데, 왜 자영업자에게만 강요하나”며 “이 정권의 방역을 ‘정치방역’이라고 의협 회장 시절에도 계속 비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 전 회장은 이날 대선 선문에서 “문재인 정권 완전하게 종식돼야 한다”며 “주사파 국회, 운동권 인사들을 정치권에서 퇴출시키고, 그들의 유산은 사라져야 한다. 사회주의 이념세력과 종북 주사파 운동권 세력 등을 이 땅에서 일소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전 회장은 대통령 요건으로 사상 및 강한 의지와 행동력, 총론적 지식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자신이 세 가지를 지니고 있음을 천명했다.

그는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가지고 있는 사상은 국가 정책방향에 투영된다”고 했고 “이 사상을 좋은 정책으로 실현할 수 있는 강한 의지와 행동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은 국가 각 정책 분야에 대한 총론적 지식이 있어야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필두로 화석화도니 사회주의, 평등주의 좌파 이념과 사상에 매몰돼 대한민국을 퇴보시키고 발전을 가로 막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최대집 前 대한의사협회장 "내년 대선 출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