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17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과 역할 분담, 성과 내겠다"
연임 성공 김동석 대한개원의협의회장
[ 2021년 06월 28일 05시 16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올해 수가협상을 주도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한 대한개원의협의회(이하 대개협)가 김동석 현 회장의 연임을 선택했다.
 
수술실 CCTV 설치 및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의료사고특례법 제정 등 각종 정책을 두고 의료계와 정부 간 의견차가 생기는 가운데 회무의 연속성을 강조한 그의 호소가 많은 지지를 받았다는 분석이다.
 
대개협은 지난 26일 용산 전자랜드 랜드홀에서 제 14대 회장 선거 및 개표를 진행했다. 투표에 참여한 평의원은 총 76명이었으며, 개표 결과 김동석 후보 43표, 최성호 후보 32표로 집계됐다. 무효표는 1표였다.
 
투표 결과에 따라 김동석 회장은 13대 회장에 이어 14대 회장직을 맡게 됐다.
 
당선 후 김 회장은 “의료계에 산적한 현안이 많은데, 대한의사협회와의 역할 분담을 통해 회원들이 원하는 회무 성과를 일궈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선거 전 정견 발표에서는 “비급여 진료비 신고, 수술실 CCTV 의무화 등 현안이 산적해 있는 중차대한 상황에서 회무 연속성은 중요하다. 정부 및 정치권과의 소통 경험을 토대로 사안을 해결하겠다”면서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실제 성과를 이루겠다"고 천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선거인들은 다년간의 경험을 가진 김 회장에게 한번 더 지휘봉을 맡기자는 판단을 내렸다.
 
앞서 김 회장은 서울특별시의사회 의무이사를 거쳐 대한의사협회 기획이사 및 강서구의사회 회장, 직선제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회장 등 각 의사단체에서 다양한 이력을 쌓아왔다.
 
최근 주요 행보로는 지난 1월 헌법재판소에 ‘비급여 진료비용 등의 공개에 관한 기준’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에 대한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했으며, 금년 5월에는 첫 개원의협의회장 신분으로 수가협상단장을 맡아 의원급 3.0%이란 인상률을 끌어냈다.
 
또 대개협 회장을 역임하는 동안 의료사고특례법 제정을 위해 다수 여당 인사들과도 적극 소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연임에 성공한 김 회장이 이필수 의협 신임 회장과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도 관심이다.
 
김 회장은 전임 최대집 회장 집행부와 원만하지만은 않았다. 그는 특히 ‘최 회장의 정치적 편향이 회무에 영향을 주었다’며 직접적인 비판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신임 이필수 회장과는 지난 3월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에서 라이벌로 만났다. 하지만 선거가 끝난 직후 이 회장은 그에게 수가협상단장이란 중책을 맡기며 공조의 움직임을 보였다.
 
당시 김 회장이 이끌던 대개협은 의원급 수가협상을 이끌며 위상이 제고된 것으로 여겨진다.
 
이번 김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의협과 대개협 간 ‘공투 분위기’ 역시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필수 회장은 “대개협은 의원급 의료기관 권익을 향상하고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의료계가 엄중한 상황에 처한 가운데 여러 난관을 함께 헤쳐 나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 회장 역시 적극적으로 의협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쓴소리가 필요할 때는 주저치 안겠다”며 건전한 견제를 이어갈 것을 시사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한개원의협의회 김동석 회장 연임 성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