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5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웅제약 "펙수프라잔, 중남미 4개국 340억 기술수출"
콜롬비아 포함 총 수출 계약금 1700억···2024년 현지허가 취득 예정
[ 2021년 06월 25일 04시 57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대웅제약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프라잔’이 콜롬비아를 포함한 중남미 4개국에 추가 진출한다.

이에 따라 중남미 지역 총 라이선스 계약 금액만 1700억원을 넘어섰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콜롬비아 바이오파스(BIOPAS)사와 콜롬비아·에콰도르·페루·칠레에서의 펙수프라잔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총 계약 규모는 약 340억원이다.
 
이번 계약으로 대웅제약은 현지 국가들에서 펙수프라잔 제품을 유통·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바이오파스사에 부여했다.

4개 국가의 소화기질환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6300억원(2019년 아이큐비아 기준)에 달한다. 양사는 2024년까지 계약 국가들에서 펙수프라잔의 현지 허가를 취득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이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면 바이오파스사가 현지 임상 및 허가 취득 절차를 담당하고 비용을 부담한다.
 
대웅제약은 이미 계약을 맺은 브라질과 멕시코를 포함해 중남미 6개국에 펙수프라잔을 진출시키게 됐다. 브라질(약 860억원)과 멕시코(약 570억원)을 포함해서 계약 규모만 1770억원에 이른다.

특히 중남미 인구 약 70%에 해당하는 권역에 계열 내 최고 신약인 펙수프라잔을 공급함으로써 중남미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펙수프라잔의 전 세계 라이선스아웃 계약금은 지금까지 1조370억원에 달한다.
 
펙수프라잔은 대웅제약이 자체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펌프를 가역적으로 차단하는 기전의 P-CAB(Potassium-Competitive Acid Blocker) 제제다.

현재 세계 위산분비억제제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PPI제제보다 신속하게 증상을 개선시키고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됨을 임상을 통해 입증했다.

이외에도 투여 초기부터 주·야간에 관계없이 즉시 가슴쓰림 증상을 개선시켰고, 위식도역류질환의 비전형적 증상 중 하나인 기침 증상도 개선시켰다.

특히 증상이 심한 환자에게 투여했을 때 비교군인 에소메프라졸(Esomeprazole) 대비 3배 많은 환자들에게서 가슴쓰림 증상이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박현진 대웅제약 글로벌사업본부장은 "북미 및 중남미 아메리카 대륙을 거점으로 하는 주요국가 대부분에 펙수프라잔을 진출시킴으로써 펙수프라잔의 글로벌 경쟁력은 이제 완전히 입증된 셈”이라며 “계열 내 최고 신약인 펙수프라잔을 전 세계에 공급해서 더 많은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 옵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중남미를 발판으로 미국 진출 준비에 착수했다. 지난 8일 미국 뉴로가스트릭스사와 48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펙수프라잔을 글로벌 최고 위산분비억제제로 키워낼 계획이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웅제약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 美 진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민수 교수(경희대병원 간담도췌장외과), 아시아이식학회 최우수연제상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석승한 이사장(원광의대 교수) 취임
국군수도병원장에 석웅 前 국군의무사령관
도현웅 아스트라제네카 상무(전략기획·대외협력부), 복지부장관 표창
동은상 교수(고대구로병원 성형외과), 亞 코수술 책자 ‘Asian Septorhinoplasty’ 발간
건양대병원 권창영 신경외과장·조도연 혈액종양내과장 外
보건복지부 공공의료과장 노정훈·건강정책과장 고형우 外
질병관리청 종합상황실장 최종희·위기대응총괄과장 정통령外
윤석준 제12대 고려대학교 보건대학원장 임명
이상연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제13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강북삼성병원장 신현철 교수(신경외과)
제21대 전북대병원장 유희철 교수(간담췌이식혈관외과)
민경준 서울아산병원 홍보팀 주임
배우 고아성, 분당차병원 암환자 치료비 10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