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유나이티드, 600억 항암제 멕시코 수출 쾌거
현지 정부 지정 메디멕스와 협업 구축···2024년까지 독점공급
[ 2021년 06월 21일 11시 41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멕시코 항암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최근 멕시코 정부에서 지정한 의약품 조달 회사인 메디멕스(Medimex)사와 항암제 16종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첫 해 1404만 달러, 2024년까지 4년간 총 약 5400만 달러(약 600억원)다.

첫 해 계약금은 작년 한 해 한국의 멕시코 의약품 전체 수출량과 맞먹는다.

구매기관(수요처)은 보건복지청(INSABI), 사회보장청(IMSS) 등 멕시코 정부의 7개 의료기관이다.
 
지난 3월 멕시코 정부는 자국 내 부족한 항암제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코트라(KOTRA)의 맞춤형 의료수출 지원서비스 지원으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을 방문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과 멕시코 보건복지청 관계자들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유나이티드 역삼빌딩에서 항암제 다년 공급계약을 위한 논의를 가졌다.

이후 세종 2공장을 방문, 신축 항암제 생산시설 등을 견학하며 연간 항암제 생산 능력과 품질관리 수준 등을 파악했다. 이를 통해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2024년까지 16종 항암제의 독점 공급 계약을 따냈다.
 
강덕영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멕시코에 공급하게 됨으로써 함께 물망에 올랐던 독일, 아르헨티나, 인도 등과 비교해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의약품의 우수성과 안정적 공급능력 및 가격 경쟁력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항암제 수출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강점을 갖고 있는 개량신약 수출 역량을 대변하는 계기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조한선 해외영업팀장은 "코트라를 통해 멕시코 정부 의약품 조달에 강점을 가진 메디멕스를 소개 받았고, 이어진 협상에서도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세종 2공장은 첨단 설비를 갖춘 신축 항암제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cGMP 및 EU-GMP 등 선진 품질관리 인증을 목표로 허가를 준비 중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현재 32개 품목의 항암제를 세계 4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유나이티드제약 "천연물 항암신약물질, 美 기술이전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