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최초 교모세포종 환자 수술 도중 'IORT' 시행
강남세브란스병원 박현호·유지환·조연아 교수팀
[ 2021년 06월 18일 10시 31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최근 악성 뇌종양의 일종인 교모세포종 환자에게 인트라빔을 이용한 수술 중 방사선 치료(IORT)를 국내 최초로 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뇌종양센터 박현호, 유지환 신경외과 교수, 조연아 방사선종양학과 교수팀은 지난달 24일 40대 남성 교모세포종 환자에게 IORT를 시행했다.

박현호 교수가 수술로 종양을 제거한 후, 유지환, 조연아 교수가 IORT용 인트라빔 장비를 이용해 수술 부위에 직접 방사선을 조사하는 치료를 했다. 현재까지 환자는 특이 소견 없이 양호한 상태다.
 
일반적인 방사선 치료는 수술 후 수술 부위가 안정될 때까지 3~4주가 지난 후에야 가능하다. 또한 치료 부위에 인접한 정상 장기로 인해 충분한 방사선을 조사할 수 없는 한계를 지닌다.
 
IORT는 수술과 동시에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므로 치료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수술 부위 근처에 직접 접촉하여 고선량의 방사선을 조사할 수 있기 때문에, 악성도가 높고 예후가 불량한 교모세포종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유방암 등 IORT를 널리 사용하는 다른 암종의 경우 치료 기간이 1~2주 가량 단축됐으며, 합병증 및 부작용 발병률은 기존 치료보다 비슷하거나 오히려 낮았다.
 
유지환 교수는 “IORT 전용으로 개발된 인트라빔이 수술대 앞까지 들어올 수 있어 환자의 방사선 치료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특히 교모세포종의 경우 악성도가 높고 빨리 재발하기 때문에 치료기간 단축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014년 IORT 장비를 도입해 유방암에 처음 시행한 후 2019년 500례를 달성했으며 대장암, 췌장암에 이어 교모세포종 치료로 적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