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전문병원 의료질평가 '의료인력·환자안전'
경력간호사 비율·진료협력체계 운영·의약품 중복처방 예방률 등 새 지표 도입
[ 2021년 06월 18일 05시 37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보건복지부가 전문병원 의료질평가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번 평가에서는 경력간호사 비율 등 의료인력 및 환자안전 영역이 강조될 전망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2021년 전문병원 의료질평가지원금 평가의 주요내용을 공개했다.
 
2021년 의료질평가지원금 평가는 종합병원을 제외한 84개소 전문병원을 대상으로 하며 지난해 12개월분의 진료실적이 평가 대상이다.
평가지표별 값에 가중치를 곱해 점수를 산출하고 등급을 구분해 지원금이 제공된다.
 
가중치를 구체적으로 보면 의사 1인당 환자수, 간호사 1인당 입원환자 수, 비급여 진료비용 고지 기준 준수 여부, 전문분야 환자구성비율 등이 5%의 가중치로 높은 편이다.
 
또한 올해는 의약품 중복처방 예방률, 내원일수지표, 경력간호사 비율, 진료협력체계 운영 등의 지표가 도입됐다.
 
이 가운데 경력간호사 비율과 진료협력체계 운영 지표는 시범지표로 적용된다.
 
의약품 중복처방 예방률은 향정신성 의약품과 향정신성 외의 의약품 중복처방 예방률을 각각 60%와 40%씩 반영한다. DUR 미점검 기관은 0점을 받는다.
 
내원일수지표는 동일수진자의 외래 내원일수를 기준으로 산출한 지표로, 해당기관의 환자구성을 감안했을 때 실제 내원일수가 전국 평균 내원일수에 비해 얼마나 많은지 비교하는 지표를 의미한다.
 
경력간호사 비율은 입원병동 간호사 수 대비 3년 이상 경력 간호사 수를 계산해 산출한다. 다만 시범지표이므로 가중치는 반영되지 않는다.
 
진료협력체계 운영 지표는 의료전달체계의 2차 진료기관으로서 전문병원의 기능 및 역할에 대해 평가하는 지표다.
 
진료협력센터 설치여부 및 병원 지침, 의료기관 소속이면서 진료 의뢰·회송 업무를 전담하는 인력(겸임 가능)과 전문의 당 회송건수를 구해 산출한다.
 
평가는 오는 7월부터 8월까지 시행된다. 또한, 지난해 있었던 전공의 집단 휴진에 따른 평가 불이익 최소화를 위해 지난해 8월 26일부터 9월 25일까지의 기간 동안 진료실적은 제외된다.
 
의사 1인당 환자 수, 간호사 1인당 입원환자 수, 전문의당 회송건수 등이 이에 포함된다.

심평원은 “시범지표는 평가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나 향후 도입을 위한 검토 지표”라며 “본지표 도입 시기 및 산출 방법 등 구체적 적용 기준은 전문병원심의위원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리수술 21세기병원, 전문병원 ‘제명’ 예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