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8월0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전협 "PA 불법의료행위 용인 선배들 규탄"
이달 14일 성명서, "미래 바람직한 의료환경 조성 사회적 차원 논의 필요"
[ 2021년 06월 14일 18시 49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진료보조인력(PA) 업무범위 논란과 관련해 이들의 불법의료행위를 지시 및 방조하는 선배 등 일부 의사들에 대해 거부감을 피력했다.

대전협은 14일 성명서를 통해 "이들은 무면허 의료보조인력에게 사회적으로 허용되지 않은 불법 의료행위를 용인함으로써 의사로서 갖추어야 할 직업 윤리와 전문성을 물질적 이득, 업무적 효율과 타협해 버렸다"며 "의사 스스로가 전문직에게 요구되는 윤리의식을 저버린 사실에 대해 치열한 자기 반성과 성찰을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료인은 어떤 순간에도 환자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 환자가 스스로의 신체를 온전히 맡기는 ‘수술’을 선택하는 것은 질병 상태에 놓인 한 개인에게 중대한 삶의 결정 중 하나로, 환자의 신중한 선택에 대하여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의료인은 신뢰로 답할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협은 "현 시점에서 미래의 바람직한 의료환경 조성을 위한 사회적 차원의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협은 "이 사안의 이면에는 의료체계를 왜곡시키는 비정상적인 수가와 함께 현상 유지에 급급한 일부 의료인의 근시안적인 현실 인식이 뿌리깊게 내재돼 있다"며 "의사가 스스로의 직업 윤리의식을 기반으로 정상적인 의료를 펼칠 수 있는 의료환경 조성이 이번 사태의 재발 방지에 가장 큰 단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사만이 갖고 있는 숭고한 가치와 의료인에 대한 사회의 존중, 신뢰는 우리 스스로가 최우선적으로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번 사건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 의료인 스스로가 자정작용을 할 수 있는 건강한 의료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는 데 대한전공의협의회는 더욱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복지부, PA 공청회 추진···의협 "제도 반대하지만 참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